시트릭스 “우리가 서버 가상화 포기했다고?”

2012.05.24 07:07:04 / 심재석 기자 sjs@ddaily.co.kr

관련기사
시트릭스, 서버가상화 버리나…모바일에 집중
MS “VM웨어 제대로 붙자”…프라이빗 클라우드 본격 공략

[디지털데일리 심재석기자]“시트릭스는 서버 가상화에 대한 투자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서버 가상화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잘 연동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시트릭스 젠서버는 세계 1위의 퍼블릭 클라우드인 아마존과 직접적으로 연결할 수 있습니다. ”

시트릭스시스템스코리아에서 서버 가상화를 담당하고 있는 조동규 부장(사진)의 말이다.

 

최근 시트릭스가 데스크톱 가상화, 모바일 등을 부쩍 강화하자 '서버 가상화에는 관심이 없는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에 대한 반박이다.

시트릭스가 자랑하는 시트릭스 서버 가상화 솔루션 ‘젠서버’의 강점은 아마존 클라우드와 쉽게 연결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아마존 클라우드에서 운영 중인 서비스를 필요에 따라 쉽게 자체 데이터센터로 쉽게 옮길 수 있다.

소셜게임업체 징가가 대표적인 사례다. 징가는 처음 아마존 클라우드 상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러나 규모가 커지면서 퍼블릭 클라우드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에 이르렀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마존은 클라우드스택 기반의 클라우드 환경을 자제척으로 구성했다. 클라우드스택은 시트릭스가 최근 아파치 재단에 오픈소스로 공개한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징가는 젠서버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스택과 라이트스케일 관리 솔루션을 통해 아마존과 연결했다.

삼성전자의 모바일 메신저도 처음에는 아마존 상에서 서비스를 시작해 클라우드 스택 기반의 내부 클라우드로 전환했다.

조 부장은 앞으로는 클라우드스택과 라이트스케일도 필요 없이 젠서버와 아마존을 직접 연결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3분기 출시될 젠서버 신제품에 이 같은 기능이 포함된다는 것이다.

조 부장은 젠서버의 또다른 강점으로 커스터마이징을 꼽았다. 태생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인 젠서버의 경우 다양한 API(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가 제공되기 때문에 고객의 상황에 따라 맞춤형으로 만들 수 있다는 설명이다.

조 부장은 “VM웨어는 하이퍼바이저가 데이터 센터의 모든 리소스를 빨아들이는 형태로 구성돼 있다”면서 “글로벌 1위 퍼블릭 서비스인 아마존과 쉽게 연동되고, 고객 맞춤형으로 개발할 수 있는 하이퍼바이저는 시트릭스 젠서버”라고 강조했다.

<심재석 기자>sjs@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