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통신사와 스마트TV 제조사들이 망중립성 이슈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케이블TV 진영의 스마트TV가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케이블TV 사업자들이 속속 스마트TV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최근 씨앤앰은 디지털케이블TV와 스마트TV를 합친 '씨앤앰스마트TV'를 출시했다. 셋톱박스 형태로 서비스가 제공된다.  

'씨앤앰스마트TV'는 인터넷 서핑, TV앱(안드로이드 OS) 이용, 검색, 음성인식 등 TV제조사가 내놓은 제품의 기능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별도의 TV를 구입하지 않고 지금 이용하고 있는 TV(아날로그 포함)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티브로드 역시 스마트 셋톱박스 개발을 통해 연내 스마트TV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방식은 셋톱박스 형태로 씨앤앰과 동일하다. 차이점은 스마트TV앱을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운영체제(OS)를 안드로이드는 물론, 오픈케이블 응용 플랫폼에 HTML5 방식의 웹OS 이용도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CJ헬로비전 역시 스마트 셋톱박스 개발을 진행 하고 있다. 연내 서비스가 가능할 전망이다. 스마트TV에 티빙 등을 연계해 서비스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물론, 다음·구글·애플 등도 셋톱박스나 TV에 플랫폼을 탑재하는 형태로 스마트TV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서 케이블TV 진영의 스마트TV 서비스는 큰 차이가 없어보인다.

하지만 케이블TV 사업자들의 스마트TV 서비스는 망중립성에서 자유롭다는 점에서 다른 스마트TV와 다르다. 이는 곧 강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 기존 스마트TV는 초고속인터넷선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지만 케이블TV 사업자의 스마트TV는 방송케이블을 통해 서비스가 제공된다. 즉, 초고속인터넷에 가입하지 않아도 검색, 앱 이용 등 스마트TV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특히, 올해 삼성전자와 KT의 스마트TV 분쟁에서 보듯, 스마트TV 활성화를 위해서는 네트워크 이용 측면에서 망중립성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삼성전자 스마트TV에 대해 접속제한 조치를 시행한 KT에 대해 최근 경고조치를 내린 바 있다. 표면적으로 분쟁이 마무리 됐지만 망중립성에 대한 논의가 함께 진행되지 않았기 때문에 분쟁소지는 여전히 남아있다.

"비용을 받아야 겠다"는 통신사나 "낼 수 없다"는 TV 제조사 모두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논의가 계속 이어지겠지만 현재로서는 뾰죡한 해법이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주요 케이블TV 사업자가 망중립성과 상관없는 스마트TV 서비스를 모두 출시할 경우 스마트TV 시장의 지형과 경쟁방식도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케이블TV 사업자들의 서비스는 기존의 TV(아날로그 포함)으로 충분히 이용할 수 있는데다 유료방송 시장에서 가장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스마트TV 시장 활성화 및 제조사의 스마트TV 판매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케이블TV 업계 관계자는 "케이블TV 방송사의 스마트TV 서비스는 망중립성 이슈와는 관계가 없는데다 TV를 추가적으로 구입할 필요도 없다"며 "TV와 네트워크 결합측면에서 강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