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화면 활용 2개 채널 동시 시청 ‘스마트 듀얼뷰’ 특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TV 시대가 개막된다.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55인치 OLED TV 양산품을 공개했다.

10일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최지성)는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2년 삼성 프리미엄 TV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이 자리에서 55인치 OLED TV(ES9500) 양산 모델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출시 시기와 가격은 미정이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을 통해 OLED TV도 주도권을 가져갈 방침이다. ES9500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전시회(CES) 2012’에서 ‘최고 혁신상(Best of Innovation Award)’을 수상한 제품을 기반으로 했다.

OLED TV는 화면을 구성하는 픽셀 하나 하나의 밝기를 조정할 수 있어 무한대에 가까운 명암비를 갖는다. 어두운 화면에서도 세밀한 영상을 표현할 수 있다. 색상을 표현하는 픽셀이 스스로 빛을 내며 각각의 색을 만들어 기존 발광다이오드(LED) 백라이트 액정표시장치(LCD)TV 대비 20% 풍부한 컬러를 표현한다. 별도 광원이 없어 응답속도도 빠르다. 화면 끌림 현상과 겹침이 없다. 3차원(3D) 영상 실감도도 향상된다.

삼성 OLED TV ES9500은 ‘스마트 듀얼뷰(Dual View: 한 화면에서 두 개 채널 동시 시청)’기능을 채용했다. 이 기능은 전체 화면을 이용 한 TV에서 2개 채널을 볼 수 있다. 화면 분할과는 다르다. 3D 안경을 써야 한다. 소리는 안경에 함께 있는 이어폰으로 듣는다. 좌우 화면을 별개로 전송해 3D 화면을 구현하는 셔터글래스 방식을 응용한 기술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 인터랙션(Smart Interaction) ▲스마트 콘텐츠(Smart Contents) ▲스마트 에볼루션(Smart Evolution) 등 삼성전자 스마트TV 기술을 집약했다.

디자인은 OLED의 장점을 활용 두께와 베젤을 더 얇게 만들었다. TV를 보지 않을 때도 거실과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현석 사업부장은 “이번에 공개한 55인치 OLED TV 양산
모델을 통해 앞으로 열리는 차세대 슈퍼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이어 갈 계획“이라며 ”OLED TV와 함께 대형 스마트TV를 앞세워 최고의 화질과 품격있는 디자인, 일상을 보다 풍요롭고 스마트하게 만드는 콘텐츠까지 경쟁사와 비교할 수 없는 슈퍼 프리미엄
TV로 ‘초격차’ 전략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60인치부터 75인치까지 초대형 스마트TV도 함께 소개했다. 초대형 스마트TV도 삼성전자라는 공식을 이어갈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작년까지 6년 연속 세계 TV시장 1위를 지키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LG전자, “식기세척기 대형·스팀 인기”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현장경영 확대…“힘…
  • 프로야구 개막 연기, LGU+ “연습경기 생중계…
  • 인도, 코로나19 방역 강화…삼성전자·LG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