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AT&T 통해 LTE 윈도폰 ‘포커스2’ 선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롱텀에볼루션(LTE) 윈도폰 운영체제(OS) 스마트폰 시장도 노린다. 첫 LTE 윈도폰 ‘포커스2’를 미국 시장에 선보인다.

8일(현지시각) 미국 통신사 AT&T는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개막한 미국 최대 이동통신전시회 ‘셀룰러통신산업협회 와이어리스(CTIA) 2012’에서 삼성전자의 첫 LTE 윈도폰 ‘포커스2’를 공개했다.

이 제품은 윈도 7.5버전(망고) OS를 내장했다. 4.0인치 WVGA(480*820)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AT&T의 LTE 주파수 700MHz와 2.1GHz를 지원한다. 500만화소 카메라와 8GB 내장메모리를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1750mAh다. 보급형이다. AT&T는 오는 20일부터 2년 약정 기준 49.99달러에 공급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LTE 윈도폰 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노키아와 HTC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특히 노키아가 비상이다. 다른 OS 스마트폰 경쟁도 버거운데 혼자 차지할 것이라 여겼던 시장을 세 업체가 나눠야 한다.

노키아는 윈도폰을 통해 스마트폰 부활과 미국 시장 안착을 노렸다. 노키아는 AT&T를 통해 LTE 윈도폰 ‘루미아 900(2년 약정 99.99달러)’를 판매하고 있다. 포커스2보다 사양과 가격이 높지만 프리미엄 제품은 아니다. AT&T는 프리미엄 LTE 윈도폰으로는 HTC의 ‘타이탄2(2년 약정 199.99달러)’를 제공 중이다. 포커스2의 직접 경쟁자는 타이탄2보다는 루미아 900인 셈이다.

삼성전자가 LTE 제품군을 안드로이드 OS에서 윈도폰 OS까지 넓힌 것은 미래를 대비한 사업 다각화 포석으로 풀이된다.

전 세계 스마트폰 OS는 안드로이드와 애플이 주도하고 있지만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8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폰 1위를 바탕으로 세계 스마트폰 선두에 올랐다. 당장은 안드로이드폰으로 돈을 벌고 있지만 안드로이드를 주도하고 있는 구글의 힘이 세지는 것은 반가운 일만은 아니다.

또 노키아 및 HTC 등에 대한 견제 효과도 있다. 전체 시장에서 우위에 있을 때 ‘윈도폰도 삼성전자’라는 인식을 심어두는 것이 유리하다. 각 분야 모두 제품 경쟁력이 있어야 향후 전략적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여지가 커진다. 시장이 커진 뒤 뛰어들어서는 늦다.

한편 포커스2 국내 출시 가능성은 낮다. 미국 판매 제품을 들여와도 LTE는 사용할 수 없다. 국내 통신 3사와 주파수가 다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