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이 마틴 빈터콘 폭스바겐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와 만난다.

삼성그룹의 전자 계열사가 보유하고 있는 반도체·2차전지·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등 자동차용 부품 공급 논의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7일 삼성 고위 관계자는 “이재용 사장이 자동차용 전자 부품인 반도체와 전기배터리,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에 평소 관심이 많다”며 “현지시각으로 7일 마틴 빈터콘 폭스바겐 CEO와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최근 자동차 업계 CEO들과 만남이 잦다. 지난해 10월 댄 애커슨 GM CEO를 시작으로 올해 1월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 사장, 2월에는 노버트 라이트호퍼 BMW 회장 겸 CEO와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하반기에는 앨런 멀럴리 포드 CEO와도 만날 예정이다.

이재용 사장이 글로벌 자동차 업계 CEO들과 이처럼 회동하는 이유는 ‘신규 대형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삼성전자 등 삼성의 주력 전자 계열사는 차량용 인포테이먼트 시스템에 탑재되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핵심 부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인텔 등 글로벌 시스템 반도체 업체들이 자동차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다.

특히 삼성SDI가 보유하고 있는 자동차용 2차전지는 전기차 보급에 따라 향후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사업이다. 삼성 그룹은 이미 5대 신성장 동력 중 하나로 자동차용 2차전지를 지목한 바 있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주요 자동차 업계 CEO들과의 만남이)자동차 사업 그 자체에 관심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 사장이 자동차용 첨단 부품에 관심이 많고, 앞으로 유럽과 미국, 중국을 중심으로 이러한 자동차용 첨단 부품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장은 지난 4일(현지시각) 피아트-크라이슬러 그룹의 지주사인 ‘엑소르’의 사외이사로 추천됐으며 조만간 열리는 주총에서 선임될 예정이다. 엑소르 측이 이 사장에게 먼저 이를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대기업 경영진이 해외 유명 기업의 사외이사를 맡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 사장이 사외이사로 선임되면 자동차를 중심으로 하는 피아트와 삼성전자와의 협력관계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