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 에스엘시디(S-LCD)가 하나의 법인으로 통합된다.

27일 이들 3개 법인은 각각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은 합병을 결의했다. 새 통합 법인은 각 사의 임시주총을 거쳐 오늘 7월 출범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달 초 삼성전자에서 분사한 연 매출 14조원 규모의 액정표시장치(LCD) 업체다. SMD는 작년 7조원의 매출을 기록한 능동형(AM)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전문 업체다.

에스엘시디는 삼성전자와 소니가 합작했다가 소니가 지분을 팔고 나간 LCD 전문 업체다. 매출 9조원의 삼성디스플레이 자회사이기도 하다.

통합 작업이 끝나면 연 매출 30조원, 직원 2만5000명 규모인 세계 최대의 디스플레이 전문업체가 탄생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다른 두 회사를 흡수하는 형태로 합병이 진행될 예정이다. 법인명은 삼성디스플레이를 유지키로 했다.

이들 세 회사는 모두 충남 천안탕정에 주 사업장을 두고 있고 제조 공정과 장비도 비슷하다. 업계 일각에선 이번 합병을 통해 일부 구조조정이 실시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날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계열 3사가 합병되면 SMD가 소멸됨에 따라 보유하고 있는 SMD 지분 4365만주(처분금액 7조7104억원)를 처분하고 존속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 발행 주식을 대가로 받게 된다고 발표했다.

합병비율은 삼성디스플레이 : SMD : S-LCD가 1 : 1.6487702 : 0으로 삼성전자는 합병대가로 삼성디스플레이 주식 7196만8820주를 취득하게 된다. 지분율은 삼성전자가 84.78%, 삼성SDI가 15.22%를 보유하게 된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