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승철기자] 삼성전자가 오는 8월 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2 전시회에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선보인다.

마이클 졸러 삼성전자 유럽 마케팅 디렉터는 13일(현지시각)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에서 열린 IFA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올해 IFA에 새로운 디자인 컨셉의 TV를 선보일 것”이라며 “OLED와 LED TV 디자인의 경우 깜짝 놀랄 ‘서프라이즈’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2 전시회에 55인치 OLED TV를 전시한 바 있으나 이는 시제품 성격이 강했다. 마이클 졸러 디렉터는 올해 IFA에선 실제 판매될 OLED TV가 처음으로 공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OLED TV의 출시 시기는 하반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유럽 시장에선 전년 대비 10% 성장한 6000만대의 TV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이 시장에서 2~4위 TV 제조업체의 판매량을 합친 것보다 많은 양을 팔 것이라고 자신했다.

LED 백라이트가 탑재된 LED LCD TV는 전체 판매된 TV 가운데 80%의 비중을 차지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유럽에서 판매되는 TV의 60%를 스마트TV로, 20% 이상을 3D TV로 판매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스마트TV의 경우 유럽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삼성전자는 유럽 지역에 130개 TV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연말까지 300개까지 콘텐츠를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TV 앱 콘텐츠는 지금까지 유럽에서 2350만명이 이용했다.

<
두브로브니크(크로아티아)=최승철 기자>scchoi@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