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디스플레이 조직적 개입여부 수사쟁점될 듯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경기지방경찰청 산업기밀유출수사대는 지난 5일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의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관련 기술을 경쟁사인 LG디스플레이에 빼돌린 혐의로 구속된 조모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또 조씨에게 임원 자리 제안 및 회사 정보를 빼낼 것을 지시하고 건네받은 LG디스플레이 정모 전무 등 이 회사 및 협력사 관계자는 물론 조씨를 도와 SMD의 기술 정보를 빼낸 전현직 SMD 직원들도 함께 입건해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가 지난 3년간 직접투입비용 1조1200억원에 연구원 500여명을 투입해 개발한 차세대 OLED TV용 핵심 기술을 가로챘다. 조씨와 LG디스플레이 관계자들은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직원들에게 접근해 전직금지 기간을 어기고 LG디스플레이로 부당하게 이직토록 알선한 것으로 수사결과 드러났다.

경찰로부터 사건기록을 넘겨받은 수원지검은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검찰 수사과정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회사 차원에서 주도면밀하게 경쟁사 기술을 빼내갔는지 여부가 주요 쟁점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지난 5일 경찰 수사발표 이후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는 “이번 사건은 후발사인 LG디스플레이 핵심임원이 주도하에 기술격차를 줄이기 위해 선발사의 기술을 빼내간 조직적인 범죄행위”라고 규정하고 회사차원의 사과와 부당하게 스카웃해간 이직자들에 대한 퇴직 등 상응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의도적인 인력 유입 및 정보 취득은 없었다”며 “검찰 조사에서 사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