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CJ E&M 넷마블(www.netmarble.net 대표 조영기)이 스마트폰게임 퍼블리싱 전략을 공개했다. 이른바 원스톱 패키지인 퍼블리싱툴 제공이다.

 

중소 개발사에 자금지원부터 상용화 이후 업데이트 컨설팅까지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온라인게임 노하우를 공유해 스마트폰게임도 향후 2,3년 가는 게임으로 끌고 나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9일 백영훈 넷마블 본부장<사진>은 와일드카드컨설팅 주최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2 스마트&소셜게임 파티’를 통해 스마트폰게임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넷마블의 사업전략의 핵심은 오랜 온라인 게임서비스 노하우를 기반으로 퍼블리싱 기반이 취약한 중소 게임개발사의 스마트폰게임들을 국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시킬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개발사 자금지원부터 게임개발기획, 퍼블리싱툴 지원 그리고 시장 진입 등 스마트폰 게임 개발의 모든 단계를 포괄적으로 담고 있다.

특히 백 본부장은 사업전략 가운데 업데이트 컨설팅을 강조했다. 이 부분에 대해 중소 개발사의 문의가 많다는 것이다. 론칭 이후 상용화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가 부족한 부분은 넷마블이 온라인게임 서비스 노하우를 공유한다.

이에 넷마블은 상용화 후 업데이트의 방향을 제시하고 매출 증대를 위한 기획을 지원할 계획이다. 온라인게임 운영 경력이 있는 게임운영자(GM)도 전담 배치한다. 고객응대 서비스도 지원한다. 온라인게임 서비스 노하우가 반영된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넷마블은 해외법인 글로벌 파트너를 통한 스마트폰게임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현지화도 넷마블이 참여해 진행된다.

백 본부장은 “언어 로컬라이제이션(현지화)으로 충분치 못하다”면서 “문화까지 녹여낼 수 있는 컬처라이제이션이 필요하다”고 현지화 강조 정책을 전했다.

한편 넷마블은 올해 신성장동력의 일환으로 스마트폰 게임 신작 20종 이상을 출시하는 등 모바일 사업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최근 사업팀, 사업지원팀, 마케팅팀, 운영팀으로 구성된 모바일 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