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은 “변화를 빠르게 예측하고 미래에 대비할 때 고객과 사회에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고 글로벌 톱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부회장은 2일 내보낸 4월 최고경영자(CEO) 메시지를 통해 이 같이 강조했다. 최 부회장은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신가치 창출을 위해 “하드웨어 경쟁력을 바탕으로 소프트웨어, UI/UX, 디자인, 브랜드 등 소프트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고객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혁신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시장별 특화 모델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소비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만들고 SNS 등 뉴미디어를 활용하는 디지털 마케팅도 적극적으로 전개해 줄 것을 강조했다.

런던올림픽에 대해서는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 “브랜드파워 강화와 함께 제품의 시장점유율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준법 정신과 상생 협력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최 부회장은 “준법경영은 초일류 기업의 핵심 가치이며 건강한 사회와 시장질서를 유지하는 사회적 공유가치”라며 “법과 질서를 철저히 지키고 공정한 경쟁, 투명한 거래를 저해하는 불합리한 관행과 프로세스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협력사와는 단순한 자금지원이 아닌 펀드 조성, 신기술 개발 공모 등 기술협력의 생태계 구축으로 실질적인 동반성장의 성과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 LG전자 ‘스타일러’, 뉴욕패션위크에 등장…
  • KT-KT텔레캅, 통신‧영상‧출동 결합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