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각국 정부가 펼치고 있는 인터넷 규제 활동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정부 규제가 인터넷 발전을 저해하고 많은 이들이 윤택한 삶을 살 수 있는 기회를 가로막는다는 것이다.

28일(현지시각)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2에서 “모든 사람들이 디지털 사회의 혜택을 누리려면 인터넷에 연결돼야 한다”라며 “스마트폰 가격은 더 낮아져야 하고 정부의 인터넷 규제도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슈미트 회장은 아직 인터넷에 접속하지 못하는 이들이 50억명이나 되지만 10년 후에는 통신 속도가 20배 이상 빨라지고 고기능 스마트폰도 20달러 정도에 구입할 수 있으므로 많은 이들이 인터넷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각국 정부의 규제가 발전의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슈미트 회장은 지적했다. 그는 구글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125개국 가운데 25개국이 서비스를 차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슈미트 회장은 “각국 정부의 규제가 디지털 카스트제도(인도 사회의 신분 제도)를 만들어낸다”며 “정부 규제는 결국 실패하겠지만 우리 역시 디지털 카스트제도의 출현을 막기 위해 행동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슈미트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유럽연합(EU)과 한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구글의 개인정보 수집 논란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구글은 내달 1일부터 60개 서비스의 사용자 정보를 통합 관리하기로 했다. 하나의 ID와 비밀번호로 검색 및 G메일, 유튜브, 지도 등을 모두 쓸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인데 이 과정에서 사용자의 취향과 행동반경 등이 고스란히 구글로 흘러들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EU와 한국 정부는 관련 정책을 개선하라며 제동을 걸었지만 구글은 새로운 개인정보 통합정책을 그대로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슈미트 회장은 이와 관련해 “사용자 정보 접근권이 높아지면 더 나은 검색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앤디 루빈 구글 수석 부사장은 MWC 기조연설을 통해 매일 85만대의 안드로이드 장치가 판매되며 누적 수량으로는 3억대가 넘는다고 밝혔다. 2월 현재 등록된 애플리케이션 수는 45만개에 이른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