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노키아가 3년 만에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다시 찾았다. 자체 행사로는 더 이상 주목을 받을 수 없을 정도로 위상이 떨어진 탓이다. 노키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지난 27일(현지시각) 개막한 ‘MWC 2012’의 7번홀의 절반을 전시관으로 꾸몄다. 참여업체 중 최대 규모다.

전면에 내세운 제품은 윈도폰 7.5버전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신제품 ‘루미아 610’이 아니다. 4100만 화소라는 그동안 나왔던 휴대폰 중 최대 화소수의 카메라를 장착한 ‘노키아 808 퓨어뷰’다.

퓨어뷰의 카메라 성능은 놀랍다. 연속 촬영 속도는 디지털카메라를 포함해 매우 빠른 축이다. 4100만 화소는 콤팩트 카메라서도 상위권이다. 렌즈는 칼짜이즈다. 플래시는 제논이다. 노키아도 퓨어뷰 체험 공간을 사진 촬영 위주로 구성했다.

스마트폰이라고 볼 수 없는 능력이다. 디지털카메라다. 문제는 생긴 것도 능력도 디지털카메라라는 점이다. 디지털카메라에 휴대폰 기능이 들어간 것인지 휴대폰에 디지털카메라 기능이 들어간 것인지 판단하기 어렵다.



운영체제(OS)는 심비안이다. 화면에서 볼 수 있듯 기본적인 동작에서 지연시간이 있다. 시제품임을 감안해도 참기 어려운 부분이다. 심비안은 후속 지원 계획이 없다. 개선을 확신할 수 없다. 사람들은 사진을 찍으려 스마트폰을 사는 것이 아니다. 스마트폰 중 사진이 잘나오는 제품을 산다. 사진까지 잘 찍히는 스마트폰이 있기에 디지털카메라를 사지 않는 것이다.

카메라폰 등장 초반 과오가 떠오른다. 당시 제조사들은 화소 경쟁에 치우쳐 휴대폰 본연의 디자인과 성능을 등한시 했다. 화소 경쟁보다는 이미지 센서나 영상 처리 엔진이 중요하다는 것도 간과했다. 2007년에 대중화 된 500만 화소가 지금도 보편적이거나 고사양으로 탑재되는 것도 그래서다.



퓨어뷰 크기는 123.9mm*60.2mm*13.9mm다. 카메라부는 17.95mm로 2cm에 가깝다. 4인치 nHD(360*640) 아몰레드(AMOLE)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전면부는 구글 레퍼런스폰 넥서스 시리즈처럼 커브드 글래스로 덮었다. 배터리 용량은 1400mAh다. 내장 메모리는 16GB다. 디자인 디스플레이 배터리 OS 카메라 등 조합의 밸런스가 없다.

노키아는 이 제품을 5월부터 판매할 생각이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작년 노키아는 4억1710만대를 판매했다. 전년대비 7.9% 감소했다. 2위 삼성전자와 격차는 8970만대로 좁혀졌다. 차이가 1억대 미만으로 줄어든건 작년이 처음이다. 서유럽에서는 연간 1위 자리를 삼성전자에게 빼앗겼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3위로 밀려났다. 삼성전자 애플이 1위와 2위다.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퓨어뷰로는 어렵다. 퓨어뷰는 해결책이라기 보다는 실험작에 가깝다.

[윤상호기자 블로그=Digital Culture]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