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서 첫 5인치 스마트폰 ‘옵티머스 뷰’를 공개했다.

옵티머스 뷰는 LG전자가 처음으로 내놓은 5인치 스마트폰이다. 필기 인식 기능도 처음이다. LG전자는 개막전 가진 옵티머스 뷰 소개 자리를 가졌다. 상당부분은 삼성전자 5.3인치 스마트폰 ‘갤럭시노트’와 비교였다. 옵티머스 뷰는 LG전자의 갤럭시노트 저격수다.

LG전자는 옵티머스 뷰가 갤럭시노트보다 뛰어난 점을 3개 꼽았다. ▲화면비 ▲쓰기 방식 ▲휴대성이다.



옵티머스 뷰의 화면비는 4:3이다. 갤럭시노트는 16:10이다. 옵티머스 뷰는 XGA(768*1024) 갤럭시노트는 HD(720*1280) 해상도 디스플레이 차이다. 통상 4:3은 글자로 된 콘텐츠를 보는데 16:10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보는데 유리하다. 인터넷이나 전자책을 보기에는 넓은 화면이 더 많은 정보를 담는다.

그러나 대부분 제조사는 스마트폰에 4:3 디스플레이를 쓰지 않는다. 제품 가로 길이가 길어져 휴대성이 떨어지는 탓이다. 한 손으로 잡기도 부담스럽다. 이를 의식한 듯 LG전자는 무게가 가볍다는 점을 내세웠다. 옵티머스 뷰는 168g 갤럭시노트는 182g이다. 두께는 옵티머스 뷰 8.5mm 갤럭시노트 9.65mm다. 모바일 기기는 1g과 1mm에도 휴대성이 차이가 나지만 휴대폰은 조금 다르다. 가볍다가 주머니에 들어가지 않는다를 상쇄할 수 없다.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 한국마케팅담당 마창민 상무는 “수백개 주머니에 실험을 해 본 결과 1개만 안들어갔다”고 말했지만 어폐가 있다. 옵티머스 뷰의 가로 길이는 90.4mm다. 양복 앞주머니에 넣으면 갤럭시노트는 튀어나온다고 보여줬지만 휴대폰을 양복 앞주머니에 꽂고 다니는 사람은 없다. 휴대폰을 넣는 곳은 안주머니다. 물론 갤럭시노트도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 부담스럽기는 매한가지다.



옵티머스 뷰의 쓰기 방식은 갤럭시노트 대비 일장일단이 있다. 필기까지 들어가는 단계는 옵티머스 뷰가 좋다. 버튼만 누르면 화면이 캡처돼 글을 쓸 수 있다. 펜이 있기는 하지만 손가락으로도 된다. 단점은 여기 있다. 특별히 펜이 필요없다는 것은 펜이 필요한 동작, 즉 세밀한 작업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반응속도도 아직 개선이 필요하다.

하드웨어 사양은 대동소이하다. 옵티머스 뷰도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를 지원한다. 퀄컴 1.5GHz 듀얼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장착했다. 전면 130만 화소 후면 800만 화소 카메라다. 내장 메모리는 32GB다.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2.3버전(진저브레드)이다. 배터리 용량은 2080mAh다. 일체형이다. 일체형이지만 향후 교체는 다른 일체형 제품보다 편하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국내용은 지상파 멀티미디어 방송(DMB)이 들어간다.

결론적으로 옵티머스뷰는 그냥 5인치 4:3 화면비 스마트폰이다. 갤럭시노트와는 사용층이 다르다. 저격수로서는 2% 부족하다. 동반자라면 단점도 있지만 상대적 우위도 있다. 4:3 화면비는 분명 강점이다. 손가락 글씨도 마찬가지다. 포지셔닝을 고민할 시점이다.

[윤상호기자 블로그=Digital Culture]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