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는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2’에서 중동의 이동통신사업자인 모바일리에 LTE 기지국 1000식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이번 LTE 장비는 모바일리가 지난해 9월 중동 최초로 일부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서비스해 온 LTE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중동 사우디 전국으로 LTE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추가 증설 목적으로 공급하게 되는 것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번 LTE 기지국 1000식 공급 외에도 모바일리의 전체 4G 서비스의 네트워크 유지·보수도 함께 제공하게 된다.

칼리드 알카프 모바일리 CEO는 “성공적인 LTE 상용서비스 론칭에 이어, 삼성과 지속적으로 향상된 모바일 서비스 제공을 위해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4G LTE 서비스는 스마트 기기로 얼마나 사람들의 생활이 더 풍부해질 수 있는지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4G 기술에 대한 오랜 노하우와 다양한 사업 경험으로 국내뿐 아니라 미국, 일본, 중동 등 글로벌 LTE 리딩 국가를 중심으로 사업이 확대되고 있다”며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제품과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형성하는 데 주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현재 최대 LTE 시장인 미국, 한국을 비롯한 일본, 중동에 LTE 상용 시스템을 공급하고 있으며, 유럽, 아시아, 중남미 등 전세계 30여개 사업자와 LTE 사업 협력을 협의 중이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LGU+, 전국민 대상 ‘초등력 경진대회’ 실시
  • 바리스타, 로봇이 대신할까
  • LGU+, 갤S21 자급제+알뜰폰 ‘꿀조합’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