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래픽 비용 분담 규칙 수립 시급…와이브로, 보조망 중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의 스마트TV 서비스 중단은) 통신사로서 같은 배 아닌가. 공론화시켜 빠른 시일 내에 규칙을 만들어야 한다. 당연히 이익 나는 곳은 이익 나는 만큼 지불해야 규칙 아니겠는가.”

27일(현지시각) SK텔레콤 하성민 대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통신사 네트워크를 통해 돈을 벌고 있는 사업자들은 투자비용을 분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최근 KT는 삼성전자 스마트TV가 유선 초고속인터넷에 부담을 준다며 접속을 차단해 물의를 일으킨바 있다. KT는 삼성전자가 비용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KT가 유선 인터넷 종량제를 염두한 전략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하 대표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서밋에서는 통신사 수용 능력 한계가 왔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라며 “앱 개발자가 비용을 내야 한다 등 다양한 논의가 오갔다”라며 네트워크 비용 징수는 세계적 추세임을 강조했다.

와이브로 주파수 재할당 관련해서는 와이브로 가입자도 중요하지만 보조망(백홀)로 쓰는 것도 인정해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SK텔레콤은 와이브로를 무선랜(WiFi, 와이파이) 대용으로 활용하고 있다.

하 대표는 “와이브로는 백홀로 쓸 생각이다”라며 “와이브로는 단말을 쓰는 사람만 고객이 아니라 망을 쓰는 사람이 고객이다. 망을 쓰는 사람은 다 덕을 본다”라고 전했다.

SK텔레콤은 이날부터 이곳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에 전시관을 꾸몄다. 이번에는 SK플래닛과 하이닉스반도체가 함께 나섰다.

하 대표는 “하이닉스 인수 이후 처음이라 스토리 부재 등 전시는 부족한 부분이 많다”라며 “하지만 상담은 작년보다 배 정도 늘었다. 매출과 연결이 돼야겠지만 인수 이후 칩셋 업체나 단말 제조사나 협력 관계가 잘 구축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매년 불거지는 요금인하에 대해서는 정책 입안자의 장기적 안목과 사용자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며 통신비가 높은 것이 아니라고 에둘러 말했다.

하 대표는 “스마트폰은 통신이 아니고 수많은 것이 들어있다. 요금인하 문제는 정책하는 사람이 장기적 안목으로 한 번 더 돌아보면 쉽게 답 찾을 수 있다”라며 “통신사 부족한 것 사실이지만 고객 인식에 대한 것도 바로잡아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