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와 코닝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특수 유리 기판을 생산하는 합작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3일 공동 발표했다.

합작사는 국내에 위치할 예정으로 지분 비율 및 설립 시기 등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으나 코닝의 로터스 기판 유리 기술과 SMD의 OLED 디스플레이 전문성을 결합, OLED 백플레인 기판유리를 SMD를 비롯한 국내 시장에 공급할 것이라고 양사는 밝혔다.

조수인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대표는 “우리 비즈니스 역량과 코닝의 기술 리더십을 통해 고객을 위한 더욱 큰 가치를 실현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웬델 윅스 코닝 회장은 “새로운 회사 설립은 OLED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 LG전자 ‘스타일러’, 뉴욕패션위크에 등장…
  • KT-KT텔레캅, 통신‧영상‧출동 결합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