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2011년 영업익 2조1350억원…전년비 6.3%↓(상보)

2012.02.02 11:39:51 / 윤상호 기자 crow@ddaily.co.kr

관련기사
SKT, 작년 4분기 영업익 3294억원…전기비 38.0%↓(1보)

- 매출 성장 불구 이익 악화…LTE 투자 탓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예상대로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매출은 성장했지만 이익이 줄었다.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 투자 등이 급증한 탓이다.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하성민)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1년 연간 매출 15조9449억원, 영업이익 2조1350억원, 연결순이익 1조5826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2.2% 증가했다. 이동통신요금 인하는 악재였지만 스마트폰 보급 확대 등에 따라 무선인터넷 매출 증가와 11번가 등 신규 사업이 성장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전년대비 6.3%와 10.4% 감소했다. 이동통신망 경쟁력 강화와 데이터 트래픽 증가에 따른 투자비 확대, 주파수 확장에 따른 비용 증가, 신규 사업에 대한 초기 투자 등이 원인이다.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4조5214억원이다. 전년대비 1.4% 올랐다. 에비타 마진은 28.4%다. 2010년(28.6%)과 비슷한 수준이다.

SK텔레콤 개별 제무제표를 기준으로는 매출 12조7047억원, 영업이익 2조945억원, 당기순이익 1조7053억원이다. 전년대비 매출은 1.2% 상승했지만, 영업이익은 11.1%, 당기순이익은 12.4% 줄어들었다.
 
마케팅비용은 2010년 대비 2.1% 줄어든 3조2549억원이다. 하지만 투자비는 전년대비 23.4% 늘어난 2조2773억원을 사용했다. 주파수 비용 및 감가상각비도 상승했다.

SK텔레콤 하성민 대표는 "요금 인하에 따른 매출 확대의 한계와 영역을 넘나드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형 사업 모델의 증가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난해 LTE서비스를 상용화하고 1.8GHz 대역 주파수를 확보해 데이터 서비스 경쟁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며 "SK플래닛 분사와 하이닉스반도체 인수 등을 통해 새로운 성장과 도전을 위한 발판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 대표는 "SK텔레콤은 2012년에도 전년 수준의 투자를 통해 이동통신사업에 있어서의 경쟁력과 수익성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비통신 자회사들과의 협력과 시너지 효과를 통해 이동통신-플랫폼-반도체로 이어지는 새로운 성장 체계를 만들어 기업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
  • 스페이스오디세이 ‘할9000’ 52년 만에 우주…
  • 삼성전자, 28일 ‘비스포크 큐브’ 일반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