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업 및 공유 지원…저장공간 16GB 무료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팬택이 스마트폰 사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한다. 팬택은 작년 3월 국내 제조사 중 처음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팬택(www.isky.co.kr 대표 박병엽)은 클라우드 서비스 ‘스카이미(SKYme)’를 ‘클라우드 라이브(Cloud Live)’로 업그레이드 한다고 31일 밝혔다. 클라우드 라이브는 오는 2월말부터 사용할 수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네트워크로 연결된 데이터센터에 사용자의 데이터를 보관할 수 있는 등의 소유보다는 빌려 쓰는 서비스다. 팬택은 16GB 저장 공간을 무료로 준다.

클라우드 라이브는 저장 공간 제공에서 한 발 더 나아간다. 스마트폰 PC 웹 3곳에서 데이터를 자동으로 동기화 할 수 있도록 했다. 데이터 통화료 부담을 덜기 위해 동기화 수준은 사용자가 정할 수 있다.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인 ‘드롭박스’ 등과 연결해 활용할수도 있다. 저장 용량과 편의성을 높였다.

개인정보 백업뿐만 아니라 스마트폰을 서버처럼 활용할 수도 있다. 다른 이용자의 아이디(ID)와 비밀번호를 알면 사진 등 파일을 공유할 수 있는 ‘스카이 에어 링크’를 지원한다.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이용자는 서로 다른 기기에서 1개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 ‘미디어 라이브’도 쓸 수 있다. 스트리밍 방식이다.

한편 팬택은 향후 클라우드 서비스를 다른 제조사 휴대폰 사용자로 넓힐 계획이다. 현재 클라우드 서비스는 LTE 확대와 함께 주목을 받고 있다. 제조사는 물론 통신사, 전문업체 등이 격돌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