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 미디어 블로그=딜라이트닷넷]

2012년 게임포털에 서비스 융합의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업체들이 게임에 음악을 접목하는 시도를 하고 있거나 이제 막 사업에 발동을 걸고 있기 때문인데요.

지난해 게임포털의 두 서비스 간 시너지 모색과 관련해 기사를 작성한 바 있습니다. ‘게임+음악’ 융합 수준은 엔씨소프트가 가장 앞선 가운데 다들 걸음마 단계에 머물러 있었습니다. (관련기사: 음악에 눈뜬 게임포털, 시너지 모색은 어떻게?)

올해 들어서는 게임포털이 보다 장기적 관점에서 ‘게임+음악’의 융합을 꿈꾸는 움직임이 눈에 띕니다.

음악포털 벅스를 운영하고 있는 네오위즈인터넷이 ‘음악게임’과 ‘음악서비스’ 공모전을 개최한 것이 대표적 사례인데요.

이전까지 네오위즈인터넷의 ‘게임+음악’ 시너지 모색은 계열사인 네오위즈게임즈의 게임포털 피망과 협업해 채널링 서비스를 하거나 모바일 음악게임 ‘탭소닉’에 온라인게임 ‘디젤’의 주제곡을 추가하는 등의 단순 작업이 주를 이뤘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이번 공모전으로 ‘게임+음악’ 간의 시너지 창출에 본격 발동을 걸었습니다. 회사 측은 지금까지 총 100여개 이상의 개인과 팀이 공모전에 참석했다고 전했는데요.

이 공모전은 당초 지난 3일까지 신청 접수를 받았으나 오는 9일로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서비스 융합에 대한 회사 측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입니다.

회사 측은 음악서비스보다 음악게임에 대한 의견이 더 많다고 합니다. 또 청소년의 공모전 참여율이 전체 20%를 넘긴 만큼 참신한 의견을 기대한다고 밝혔는데요.

네오위즈인터넷 측은 “이번 공모전에 멘토링 시스템, 투자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의 사업화 지원, 인큐베이션을 도입해 여타 공모전과 차별화를 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제 걸음마 단계입니다. 공모전에서 선정된 기획안과 데모게임이 실제 서비스로 나오려면 언제가 될지 가늠하기 힘듭니다. 하지만 이러한 시도가 시작됐다는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싶네요.

엔씨소프트는 ‘게임+음악’ 융합 서비스를 이미 구현하고 있습니다. 여타 업체보다 한발 앞선 모습인데요. 이미 온라인게임 속에서 가요 등 다양한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최근에는 ‘아이온’ 속 하우징(집)에 친구를 초대해 같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기능도 구현했는데요. 예를 들어 하우징(집)에 캐롤을 틀어놓으면 놀러온 친구들도 같이 들을 수 있는 것이죠.

엔씨소프트 측은 “주크박스에서 틀어주는 노래를 모두 같이 들을 수 있는 것에 이용자 반응이 좋다”며 “올해 어떤 기능을 추가할 지 내부에서 조율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넥슨도 게임포털에 ‘넥슨 뮤직’을 오픈하고 게임과 융합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음악서비스에 머물러 있네요. 현재 개편 중이라고 합니다. 이달 중에 음악방송을 함께 듣고 친구들과 채팅을 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추가할 계획이네요.

넥슨 측은 “서비스에 여러 기능을 추가 중이다. 개편이 언제 끝날지는 모르겠다”며 “게임과 음악이 융합된 서비스는 장기적으로 보고 다가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처럼 국내 유수의 게임포털이 음악을 내세워 서비스 구색 갖추기에 나섰는데요. 올 하반기에 접어들면 이들 게임포털 사이에서 눈에 띌만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대호 게임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과 OLED 활용도 높…
  • LG전자, “식기세척기, 식중독 위험 줄여줍니…
  • 아이유가 추천하는 웨이브 콘텐츠는?…‘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