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디엔에이, 내년 1분기 ‘다음 모바일게임’ 론칭

2011.11.30 14:07:27 / 이대호 기자 ldhdd@ddaily.co.kr

- 다음 “1년 안에 1000만명 확보”…국내 개발사 해외 진출 지원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 다음)과 일본 디엔에이(DeNA, 대표 모리야스 이사오)가 글로벌 모바일게임플랫폼 ‘모바게’의 국내 론칭을 위해 손잡았다.

30일 다음과 디엔에이 대표는 서울 한남동 다음 본사에서 모여 ‘모바일 게임 플랫폼 공동 구축 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양사는 내년 1분기 ‘다음 모바게’ 게임 플랫폼을 론칭하고 ‘위룰’, ‘탭피’, ‘닌자로열’, ‘쾌도로열’ 등 4종의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 게임은 100% 한글화돼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서비스된다. 이후 애플 앱스토어에도 진출한다.
 
‘다음 모바게’의 모든 게임은 다음의 아이디(ID)를 통해 접속할 수 있으며 다음의 결제 시스템도 이용할 수 있다. 마이피플과 요즘 등의 다음의 서비스와도 연동시켜 소셜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대해 다음의 최세훈 대표는 “모바일의 중요한 콘텐츠 중 하나인 게임의 서비스를 고민하던 중에 플랫폼을 강화해야겠다는 생각에 디엔에이와 협약하게 됐다”며 “이용자에게는 정보부터 소셜네트워크, 콘텐츠까지 모든 일상에 기여하는 사업자가 되고 개발사들에게는 해외로도 나갈 수 있는 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다음 신사업추진그룹의 손경완 부사장은 “내년 봄에 다음 모바게를 론칭한다”며 “1년내에 1000만 유저를 확보할 계획이다. 프로모션을 굉장히 공격적으로 하겠다. 게임스튜디오에도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손 부사장은 “다음 모바게의 역할을 훌륭한 게임 타이틀을 한국에 제공하면서 한국의 개발사들이 마케팅 파트너를 찾을 때도 모바게가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디엔에이의 모리야스 이사오 대표는 “한국시장을 보면 스마트폰 보급률도 높다”며 “다음과 좋은 제휴관계를 유지하면서 한국플랫폼도 주력하는 글로벌 전략을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디엔에이는 엔지코어라는 독자 게임개발엔진을 갖추고 있다. 이 개발엔진을 사용할 경우 안드로이드 마켓과 애플 앱스토어 등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한 번에 론칭이 가능하다. 다음 모바게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유니티3D나 언리얼엔진으로 개발한 게임도 다음 모바게에 등록할 수 있다.

모리야스 대표는 “내년 1분기에 다음 모바게 론칭을 목표하고 있다”며 “모바게가 전 세계 10개 이상 거점을 확보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한국 개발사들도 도와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