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미·일, LTE 시장 선점 ‘자신’…LTE 풀 라인업 선보일 것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LTE) 단말기 시장에서 올해 전 세계 시장 점유율 30% 이상 차지할 것이다. LTE 단말기 풀 라인업을 선보일 것이다.”

28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사진>은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열린 ‘미디어 데이’에서 기자와 만나 이같이 말하고 향후 차세대 이동통신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잡아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LTE 스마트폰과 태블릿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탭 8.9 LTE’, 세계 첫 안드로이드 4.0버전(아이스크림 샌드위치) 운영체제(OS) 스마트폰 ‘갤럭시 넥서스’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스마트폰 시장 1위에 올라섰다.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도 세계 1위 노키아와 격차를 좁혔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3분기 삼성전자는 북미와 중남미, 서유럽 등에서 세계 1위 휴대폰 업체가 됐다. 중남미 1위는 이번 분기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폰 6000만대, 태블릿PC 750만대를 목표로 잡고 있다.

신 사장은 “올해 6000만대 목표는 충분히 달성할 수 있다. 그 이상 수치를 보고 있다”라며 “태블릿도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유럽 경제 위기는 삼성전자에게 또다른 기회가 될 전망이다. 위기를 2위와 격차를 벌리는 기회로 삼는다. 실제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노키아를 제치고 첫 서유럽 1위에 오른 이후 3분기에는 판매량을 2배 가까이 벌렸다.

신 사장은 “유럽 시장이 않좋은 영향에서 삼성전자도 자유로울 수는 없지만 삼성전자가 1위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에 격차를 더 벌릴 수 있는 기회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일본 첫 LTE폰 ‘갤럭시S2 LTE’를 출시한다. 신 사장도 미디어 데이 후 일본으로 떠났다.

신 사장은 “LTE는 한국과 미국 일본이 당분간 주도를 하게 될 것”이라며 “일본에서 가장 먼저 LTE 스마트폰을 내놓는 만큼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갤럭시 노트 판매량 목표를 200만대라고 전했다. 갤럭시 노트는 통신 3사 모두 판매한다. LTE로만 나온다.

삼성전자 애니콜영업팀장 고흥선 상무는 “갤럭시 노트 전체 국내 판매 목표는 200만대”라며 “3세대(3G) 이동통신 지원 제품 출시 계획은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와이맥스 사업 철수설을 부인했다.

신 사장은 “와이브로(모바일 와이맥스) 사업 포기 없다”라며 “단말기도 준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시장이 있으면 사업을 지속하는 것이 삼성전자의 기조”라며 “이런 기조에 대한 변화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