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다음커뮤니케이션(www.daum.net 대표 최세훈, 다음)이 사용자들의 주민번호를 모두 폐기할 방침을 세웠다.

다음은 최근까지 주민번호 폐기와 관련해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으나 결국 폐기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29일 다음 유창하 본부장(법무담당 이사)은 “최근 발생한 개인정보유출 사건으로 인해 다음은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왔다”며 “정확한 일정은 잡히지 않았으나 내년까지 모든 사용자들의 주민번호를 폐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민번호를 폐기한다는 것만 정해졌을 뿐 자세한 내용이나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올해 말 방송통신위원회가 내놓는 표준가이드라인에 따라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음이 주민번호 폐기일정을 확정지으면 다음은 ‘일반회원 가입’ 외에 ‘간편 가입’이라는 회원가입 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주민번호 폐기일정이 확정될 경우 일반회원 가입은 사라지고 간편 가입으로만 회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 역시 주민번호를 파기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보관하지 않을 의무를 가진다면 지금 당장에라도 (주민번호를) 파기할 것”이라며 “포털의 입장에서는 주민번호를 가지고 있으나 없으나 큰 문제가 없다. 오히려 보존의 리스크만 커질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통위는 올해 말 ‘개인정보 취급 표준가이드라인’을 내놓고 인터넷기업의 개인정보보호체계를 전면 강화할 계획이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LG전자, '마스크형 공청기' 국내 출시 안 하나…
  • 삼성전자, 스마트 모니터 판매량 60만대 돌파
  • 삼성전자, “가상현실에서 체험도 구매도 하세…
  • LG전자, 올레드TV 英 아트페어 단독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