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소니-파나소닉, 셔터글래스 3D 안경 표준 개발

2011.08.09 10:45:57 / 한주엽 기자 powerusr@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삼성전자 등 액티브 셔터글래스 방식 3D TV 제조사들이 3D 안경과 관련한 기술 표준을 개발한다.

9일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최지성)는 소니, 파나소닉, 엑스팬드 등 3개 제조사와 풀HD 3D 안경 이니셔티브(Full HD 3D Glasses Initiative)를 결성하고 셔터글래스 3D 안경 기술 표준을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등은 이번 협력을 통해 다양한 3D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할 수 있는 블루투스 방식 셔터글래스 3D 안경 기술 표준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들은 또한 적외선(IR) 방식의 3D 안경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액티스 셔터글래스 3D 안경의 기술 표준이 정립되고 관련 제품이 출시되면 삼성전자의 3D TV에 소니의 3D 안경을 사용할 수 있는 등 상호 호환이 가능해진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들은 오는 9월까지 기술 표준을 수립하고 블루투스와 IR 방식 기술 표준을 적용한 공통 액티브 3D 안경을 오는 2012년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채주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 상무는 “이번 협력은 홈엔터테인먼트 및 소비 가전 기술이 급격히 발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소비자 요구에 맞는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밝혔다.

코즈카 마사유키 파나소닉 개발팀 이사는 “액티브 3D 표준화가 확대되면 3D 제품 활성화를 더욱 가속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NPD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미국 3D TV 시장의 96% 이상이 액티브 3D 방식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