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심재석기자] 국민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의 유일한 수익모델인 ‘선물하기’가 위기에 봉착했다.

다음 달 1일부터 앱스토어에 올라와 있는 애플리케이션들에 대해 애플의IAP(앱 내 결제)방식이 아닌 다른 결제 시스템을 사용하면 해당 앱을 삭제한다는 방침 때문이다.

카카오톡의 경우 KT와 손잡고 '선물하기'라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선물하기는 KT의 기프티쇼를 구매해 카카오톡을 통해 전달하는 서비스다. 카카오톡은 중개업자로, 기프티쇼의 판매, 결제, 환불은 KT가 전적으로 책임을 지고 있다.

이에 대해 애플코리아측은 “카카오톡이 결제방식을 바꾸지 않는다면 앱스토어를 떠나야 한다”고 못박고 있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카카오톡이 일단 선물하기 서비스를 중단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KT 결제모듈 대신 애플의 결제모듈을 탑재한다 해도 30%의 수수료를 애플측에 줘야 하기 때문에, 서비스로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애플의 플랫폼 영향력을 감안하면 카카오톡이 앱스토어를 떠날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이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카카오톡의 선물하기 기능은 실험적인 수익모델로 현재는 매출이 크지 않다”면서 “카카오가 선물하기 때문에 애플과 등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평했다.

<심재석 기자>sjs@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