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만텍, 기업 가상화 및 클라우드 도입실태 보고서 발표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대다수 기업들이 클라우드 관련 솔루션 도입시 거는 기대와 실제 현실 사이에 큰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글로벌 IT업체인 시만텍(www.symantec.com)이 발표한‘2011 기업 가상화 및 클라우드 도입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절반 기상의 기업이 클라우드 관련 기술 도입후 성과를 확인한 결과, 초기 투자에 대한 기대치와 현실 사이에는 상당한 격차가 존재한다고 답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4월 어플라이드 리서치가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35개국 37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서버, 클라이언트 및 스토리지 가상화, SaaS(storage-as-a-service), 하이브리드/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술을 주제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전체 66%의 최고경영자(CEO)와 78%의 최고재무책임자(CFO)들은 안정성, 보안, 가용성 및 성능 문제로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가상화나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이전을 꺼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IT부서와 핵심 애플리케이션 담당자들은 절반 이상은 클라우드로의 이전을 찬성했다.

◆클라우드 도입시 예상 목표와 실제 달성 목표간 격차 존재=
이번 조사 결과 서버 가상화 기술이 광범위하게 보급된 가운데, 75%가 넘는 기업들이 하이브리드/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조사 항목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도입되고 있는 기술은 서버 및 스토리지 가상화로, 응답기업의 45%가 서버 가상화를, 43%가 스토리지 가상화를 구축하고 있었다. 반면 프라이빗 SaaS를 도입한 기업은 36%에 불과해 가장 도입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실태조사에서 시만텍은 서버, 스토리지 및 엔드포인트 가상화, 프라이빗 SaaS, 하이브리드/프라이빗 클라우드에 대한 기업들의 초기 목표와 해당 기술 도입 후 성과를 확인한 결과 초기 투자에 대한 기대치와 현실 사이에는 상당한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는 서버 가상화 프로젝트였다. 예상 목표와 실제 달성한 목표 간 격차는 평균 4%에 불과했다. 주로 확장성, 설비투자비용 감소 및 운영비용 감소 부문에서 목표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토리지 가상화의 경우 평균 격차는 33%로, 응답기업들은 주로 민첩성, 스토리지 확장성 및 운영비용 절감 부문에서 실망감을 표시했다.

엔드포인트 및 데스크탑 가상화의 경우 예상 목표와 실제 달성 목표 간 격차는 평균 26%였다. 주로 신규 엔드포인트 도입, 애플리케이션 배포 및 애플리케이션 호환성 부분에서 기대치를 밑돌았다.

프라이빗 SaaS의 경우 응답기업의 77%가 도입을 검토중이라고 답했지만 해당 프로젝트는 구축이 어렵고, 37%는 목표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프라이빗 SaaS 도입후 복잡성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 기업은 84%에 달했지만 실제 이를 달성한 기업은 44%에 불과했다.


이처럼 투자에 대한 기대와 현실 사이에 괴리가 존재하는 것은 시장 초기단계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특징으로, 시만텍은 가상화 및 클라우드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숙함에 따라 그 격차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의 가상화 및 클라우드 이전에 대한 관심 증가=기업들은 가상화 및 하이브리드/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 도입 시 테스트, 개발 환경 등 중요도가 낮은 업무용 애플리케이션부터 먼저 가상화한 후 이메일 및 협업, 업무 라인, 전자상거래, 공급망, ERP 및 CRM 등의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을 옮겨가는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

특히 이번 조사 결과 기업들이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의 가상화 및 클라우드 환경 이전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를 도입한 기업의 59%은 향후 12개월 내에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의 가상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고, 55%는 웹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47%는 이메일 및 일정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ERP 애플리케이션 가상화를 계획한 기업도 41%에 달했다.


하지만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하이브리드/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술 적용은 매우 더딘 편이었다.

ERP, 회계, CRM 등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평균 33%만이 하이브리드/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 구축된 상태로, 대다수 기업들은 계정, 서비스 또는 트래픽 탈취, 사용자 인증 및 접근 취약점, 재해 복구, 암호화 등의 문제를 걱정하고 있었다.  


최우선 과제로 스토리지 비용과 성능 문제 꼽아=
가상화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술 보급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스토리지 비용 증가 및 성능 이슈를 최대 화두로 꼽았다.

스토리지 가상화를 진행중인 기업들은 가상화 도입의 세가지 주요 이유로 운영비용 절감(55%), 스토리지 성능 향상(54%) 및 재해 대비(53%)를 꼽았지만 응답기업의 56%가 서버 가상화와 함께 스토리지 비용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서버 가상화를 도입한 기업의 76%는 보안에 대한 우려로 가상 서버에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주저한다고 답했으며, 63%는 서버 가상화 도입의 주요 문제로 보안을 지적했다.

또한 서버 가상화를 도입한 기업의 76%가 성능 문제로 가상 서버에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주저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하이브리드/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도입한 기업의 72%도 성능이 심각한 문제라고 답했다.  


무엇보다 서버 가상화를 도입한 기업들에게 가장 큰 고민은 안전성이었다.

응답기업의 78%가 안정성 문제로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을 가상 서버에 설치하는 것을 주저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스토리지 가상화를 도입한 기업의 83%는 가동시간과 가용성을 주요 문제로 지적했다.


IT 담당자와 임원간 의견 차이 존재=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의 클라우드 환경 이전에 대해 CEO의 44%와 CFO의 46%는 다소 보수적인 입장을 보였다.

가상화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도입에 대한 주요 불안요인으로는 안전성(78%), 보안(76%) 및 성능(76%) 문제를 꼽았다.


하지만 실제 대다수 최고위급 임원들의 다소 보수적인 태도는 IT부서의 응답을 고려해 볼 때 근거가 부족한 것으로 판단된다.

일례로, 임원들은 성능 문제로 핵심 업무용 애플리케이션의 가상화 및  클라우드 환경 이전에 신중을 기한다고 답했으나 실제 서버 가상화를 도입한 기업의 78~85%는 성능 관련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만텍 클라우드 이니셔티브 제품 마케팅 총괄 존 메기 부사장은 “가상화는 프라이빗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구축을 가능하게 하는 주요 요소로, 클라우드 환경이 제공하는 단순성, 비용 절감 및 효율성 등의 혜택을 모두 누리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이전 계획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클라우드 컴퓨팅은 전통적인 IT 서비스 전달방식이 서비스-제공업체 모델로 전환하는 큰 변화로, 향후 많은 기업들이 복잡한 변화를 겪게 될 것인 만큼 IT 담당자와 임원들이 함께 의견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만텍이 제안하는 클라우드 이전 가이드라인 4가지=한편, 시만텍은 기업의 효과적인 클라우드 이전을 지원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첫째는
가상화 및 클라우드 프로젝트에 대한 IT 부서와 임원간 합의 도출이 중요하다는 점이다.

IT부서는 보안, 가용성 등 최고 임원들이 걱정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기업의 기밀 정보 및 핵심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보안과 고가용성을 입증하는 업계의 선진사례와 강력한 솔루션을 활용함으로써 임원진의 우려를 불식시킬 필요가 있다.  

두번째는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프로젝트는 폐쇄적인 형태로 진행하지 않아야 한다.

가상화 및 클라우드 구축 프로젝트는 보편적이고 포괄적인 IT 프로젝트로 수행될 때 가장 큰 성공을 거둔다.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등 IT의 모든 구성요소를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폐쇄적인 ‘특수 프로젝트’ 형태로 관리되는 경우 실패할 수 있다.

오히려 클라우드 계획수립 및 구축에 모든 부서가 관여하는 IT 전체 프로젝트로 관리하는 게 효과적이다.


셋재는 기존 인프라를 활용하거나 업그레이드 하는 것이다.

하이브리드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구축에 앞서 기존 인프라를 활용해 동일한 효율성을 달성할 수 있는지 파악한 후 필요한 만큼 기존 인프라에 대한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

정적 서버와 스토리지 및 네트워킹은 가상화된 리소스 풀로 변환시키고, 정적인 프로비저닝은 셀프서비스 프로비저닝으로 교체하는 한편 모니터링 및 과금 솔루션을 도입해 비즈니스 가치를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단계적으로 목표를 수정해 나가야 한다,

클라우드는 뜨거운 열기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다. 현실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동안 단계적으로 목표를 수정, 개선해 나간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