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중계 / 2011 모바일 엔터프라이즈 혁신 컨퍼런스]
- 앱스토어 정책 등 기업 모바일 구현을 위한 다양한 고민 모색돼야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기업들의 모바일 오피스 도입에 있어 업무별 독립시스템 구축에서 벗어나 차세대 모바일 플랫폼 기반의 통합 개발환경 구성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3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된 ‘2011 모바일 엔터프라이즈 혁신’컨퍼런스에서 ‘스마트 비즈니스 경쟁력 확보를 위한 통합 플랫폼 스마트 워크 스테이션’을 주제로 발표한 웹케시의 조윤성 부장<사진>은“모바일 시스템이 현장중심의 업무처리 속도 향상에서 시작해 최근에는 영업지원, 고객 CRM 등 마케팅 강화를 위한 시스템으로 빠르게 고도화되고 있다”며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는 주요 기업들의 모바일 혁신 현황을 설명했다.

 

실제로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신기술이 빠른 속도로 진화됨에 따라 기업들이 IT측면에서 어떻게 시스템을 구축할 것인지 대응 방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 부장은 “기업들은 개발환경 구성과 정보보호 대책, B2B-B2C 환경에서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프라이빗 앱스토어 구성 등 요구조건을 만족시키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모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구축에 있어 발생하는 다양한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한 솔루션 전략으로 플랫폼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실제로 이날 웹케시는 자사의 통합 모바일 플랫폼인 '스마트워크 스테이션(Smartwork Station)'을 소개하고, 이에 기반한 디바이스 통제 및 중요정보 탐지, 중요정보 유출 차단, 반출 요청 및 승인 등의 주요 기능을 선보여 참석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웹케시에 따르면, 디바이스 통제의 경우 외부로 중요 정보 유출이 가능한 디바이스를 차단하고 애플리케이션별 외부 중요정보 유출 가능 디바이스의 사용을 제어하는 기능을 지원한다.

 

또 애플리케이션 중요정보 및 파일사용을 탐지하고 허가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의 중요 정보 및 파일 외부 유출을 차단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밖에 조 부장은 "다양한 스마트 클라이언트 디바이스에 원소스멀티브라우저 웹서비스가 가능하고 표준 유저 인터페이스(UI)와 업무 로직 컴포넌트 제공으로 서비스 구현이 용이한 장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시스템 개발 측면에서는 가상 에코 시뮬레이터를 제공해 가상 데이터 생성 후 사전 개발된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을 실 거래처럼 가동해 테스트가 가능하다. 여기에 컴포넌트 단위 테스트는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램 개발 전에 자체 단위 테스트를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조 부장은 “기업들을 중심으로 모바일 위주의 업무처리방식이 대두되고 있다”며 “스마트워크 스테이션을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업무의 모바일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