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트라 지원 중기 10곳 ‘프리미엄 코리아’ 전시관 꾸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한국 중소기업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통신 업계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1(MWC 2011)’에서 세계 통신 시장 문을 두드린다.

15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통신 업계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1(MWC 2011)’에서 코트라(KOTRA)에서 후원해 국내 중소기업 10곳이 참여한 ‘프리미엄 코리아’ 전시관이 관심을 모았다.

이번 전시회에는 디지탈아리아, 비앤디, 올라웍스, 네오엠텔, 모바일리더, 위다스, 쉘라인, 씨모텍, 콘텔라, 크루셜택 등이 참가했다. 코트라는 매년 중소기업의 참여를 돕고 있다.

디지털아리아는 임베디드 그래픽 솔루션 전문 업체다. 삼성전자, SK텔레콤, 일본 액서스 등과 일하고 있다. FXUI와 FXUI-3D를 전시했다. 비앤디는 사용자환경(UX)와 하드웨어 등 토털 시스템을 제공하는 회사다. ‘탭플러스라는 단말기형 블루투스 액세서리를 들고 나왔다.

올라웍스는 ‘스캔 서치’라는 안드로이드 및 윈도폰7 운영체제용 애플리케이션(앱)을 공개했다. 사진을 통해 책, 영화 등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을 가졌다. ‘스타 닮은꼴 찾기’라는 인물 사진으로 닮은 사진을 검색해 퍼센트로 보여주는 앱도 선보였다.

네오엠텔은 휴대폰 같은 제한된 임베디드 환경에서 구동되는 그래픽사용자환경(GUI) 프레임 워크를 내놨다. 모바일리더는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등에 싱크 솔루션을 공급하는 곳으로 ‘클라우드 싱크’를 선보였다.

중계 시스템 업체 위다스는 LTE와 3G 듀얼 ICS를 출품했다. 가볍고 부피가 작아 설치 및 구축이 편리하다. 휴대폰 힌지 모듈 개발 및 제조 회사 쉘라인은 휴대폰 슬라이드 힌지 모듈로 공략에 나섰다.

모선 데이터 모뎀 업체 씨모텍은 4G와 3G를 지원하는 듀얼 모드 데이터 모뎀을 전시했다. LTE, 와이맥스, WCDMA, CDMA를 지원한다. 콘텔라는 사무실과 가정용 펨토셀을, 크루셜텍은 블랙베리, HTC, 삼성전자, LG전자 등에 공급하고 있는 광학 트랙패드를 꺼내들었다.

코트라 관계자는 “작년에 비해 유동인구가 많은 전시홀로 전시관을 바꿔 방문객이 많이 늘었다”라며 “중소기업의 수출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