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종균 사장, “바다, 삼성전자 모바일 플랫폼 한 축으로 키울 것”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모바일 운영체제(OS) ‘바다’의 새로운 버전을 선보이고 개발자 지원을 확대한다. 근거리 무선 통신(NFC)와 HTML5 등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신기술을 대거 채용했다.

15일(현지시각)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최지성)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통신 업계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1(MWC 2011)’에서 ‘바다 개발자 데이(bada Developer Day)’를 개최했다.

바다 개발자 데이는 MWC 2011의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컨퍼런스 ‘앱 플래닛’ 2일차 행사로 진행됐다. 이 행사에는 전 세계 바다 개발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바다 2.0버전을 처음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MWC 2011에서는 첫 바다폰 ‘웨이브’를 선보이는 등 MWC를 바다 OS 활성화 기회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바다 2.0은 NFC와 HTML5 지원 이외에도 ▲여러 가지 작업을 동시에 실행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 ▲글로벌 애플리케이션 도매 장터 ‘WAC’ 지원 ▲음성 인식 등을 추가했다.

NFC는 양방향 읽고 쓰기가 가능한 RFID 기반 통신 기술의 일종이다. 모바일 결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성화가 예상되는 분야다. 노키아, 애플 등도 관심을 갖고 있다. 구글도 안드로이드 2.3버전(진저브레드)부터 기본 기능으로 제공한다. 국내 통신 업계도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사용자환경(UI)와 개발자를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SDK)도 개선했다. SDK는 다양한 OS PC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했다.

그동안 바다 생태계 성과도 발표됐다. 삼성전자 애플리케이션(앱) 마켓 ‘삼성 앱스’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앱 개발사 컴투스 등이 바다 앱 개발 노하우를 전했다. 바다폰은 작년까지 500만대가 팔렸으며 삼성 앱스의 앱 누적 다운로드 건수는 8000만건이 넘었다.

바다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기술 지원 서비스와 바다 파트너 개발자를 대상으로 무료로 제공되는 1대 1 Q&A 지원, 단말 대여 프로그램 등도 참석자의 관심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보다 많은 개발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파트너 대상 확대 및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사장은 “지난해 MWC에서 공개된 바다는 지속적인 플랫폼 기능 개선 및 에코시스템 구축을 통해 높은 성장 가능성을 평가 받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라며 “삼성전자는 바다 탑재 단말을 확대해 모바일 플랫폼의 한 축을 담당하는 플랫폼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역설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