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니콤 OS 태블릿 경쟁 점화, 삼성전자·LG전자·모토로라 ‘삼파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의 새로운 태블릿 PC ‘갤럭시탭 10.1’이 빠르면 이달 유럽 시장에 출시된다. 미국 시장에도 공급이 확정됐다. 갤럭시탭 10.1은 삼성전자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통신 업계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1(MWC 2011)’에서 처음 공개한 제품이다.

14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1에서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탭 10.1의 보다폰 출시가 확정됐다. 이번 달부터 통신사에 제품 공급이 시작된다. 보다폰이 서비스하는 다른 국가, 오스트레일리아와 동남아권에도 출시될 예정이다”라며 “미국 버라이즌과도 협상이 진행 중이며 3G를 지원할지 4G를 지원할지 등의 과정이 남았다. LTE에 대한 요구가 높다”라고 말했다.

갤럭시탭 10.1은 10.1인치 디스플레이와 1GHz 듀얼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채용한 삼성전자의 태블릿 ‘갤럭시탭’의 신제품이다. 화면을 10.1인치로 키웠음에도 불구하고 한 손으로 휴대할 수 있는 599g의 무게를 구현한 것이 강점이다. 구글의 태블릿 전용 3.0버전(허니콤) 운영체제(OS)를 내장했다. 화면 크기가 작은 경쟁사의 허니콤 태블릿보다 가볍다.

이에 따라 앞서 허니콤 태블릿을 발표한 모토로라모빌리티, LG전자와의 경쟁 결과가 주목된다. 화면 크기는 다르지만 구글 OS와 엔비디아 AP라는 점은 같다. 허니콤 발표 시기가 얼마 되지 않아 제조사별 서비스와 콘텐츠 차별화 차이는 그리 크지 않다.

특히 미국 시장에서 대결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모토로라는 버라이즌, LG전자는 T모바일과 손을 잡고 각각 ‘줌’과 ‘지슬레이트(옵티머스 패드)’라는 제품 시판에 들어간 상태다. 모토로라는 LTE도 지원한다. 올해 통신 업계 화두는 4G와 태블릿이다. 또 3사 모두 이 제품들을 국내에도 공급할 예정이어서 초반 이들의 대결 결과는 국내 판매량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LGU+, 신혼부부 맞춤형 결합상품 “넷플릭스…
  • SKT ”첨단ICT 만난 독립기념관, 실감형 역…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