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고 했던가.

클라우드 컴퓨팅을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는 정부 부처의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14일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 지식경제부 3개 부처는 공동으로 그 동안의 추진 성과를 발표하는 ‘더 클라우드 컨퍼런스 2010’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해 12월 30일, 3개 부처는 2014년까지 약 6100억원을 투자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활성화 종합계획’을 공동 발표하며, 향후 5년 간 관련 분야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을 10%까지 확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행사는 클라우드 전략이 발표된 이후, 3개 부처가 공식적으로는 공동으로 개최하는 행사였던 만큼 기대가 컸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발표 이후, 사실 실망스러운 부분이 적지 않았다.

이른바 ‘한국형 클라우드(K-clouds)’ 구축을 위해 원천 기술과 관련 시범 서비스들을 개발하고 이를 정부의 신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 당초 목표였으나, 3개 부처가 비슷한 내용의 시범 사업이 중첩되는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물론 방통위는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 및 법제도 정비, 행안부는 공공부문 인프라 구축, 지경부는 클라우드 관련 연구개발(R&D)에 초점을 맞추는 등 3개 부처는 각각의 영역을 나누고 협력을 통한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지난 3월에는 3개 부처가 공동의 정책협의회를 구성하기도 했다. 그러나 민간 업체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여전히 부처 간 조율은 쉽지 않다는 얘기들도 심심찮게 들린다.

‘클라우드 테스트베드’가 대표적이다. 현재 3개 부처는 각각 대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I)와 상암동의 누리꿈스퀘어, KT의 목동IDC 등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했거나 구축할 예정에 있다.

물론 각각의 용도는 차이가 있다고는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중소 IT 업체들이 이를 통해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기술 개발 및 신규 서비스를 검증하기 위한 목적이 대부분이다. 그 활용 목적과 범위가 겹칠 가능성은 농후하다.

제대로 된 활용을 위해선 각 정부 부처의 테스트베드 결과물이 서로 시너지를 낼수 있는 방안도 모색돼야 할 것이다.시장창출과 R&D 등이 각각 진행되기 때문에 결과물에 대한 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단순히 5년 내
세계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컴퓨팅 강국을 실현하겠다는 다소 허망한 비전보다는, 이에 앞서 우선적으로 하나의 단일화된 정책 창구가 더 필요한 지도 모르겠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