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2분기 전체 TV·평판 TV·LCD TV 금액기준 최대 점유율 달성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2분기 전 세계에서 팔린 TV의 4대 중 1대는 삼성전자 제품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삼성전자의 5년 연속 세계 TV시장 1위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전체 평판TV는 물론 LCD TV, LED TV, 3D TV 등 주요 제품 선두를 놓치지 않고 있다.

24일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전체 TV시장에서 금액 기준 점유율 24.0%를 달성했다.

같은기간 금액기준 평판 TV는 24.4%·LCD TV는 24.2%의 점유율을 차지해 전체 TV는 물론 평판TV와 LCD TV 시장에서 사상 최대 매출액 점유율을 기록했다.

특히 TV 업체간 경쟁이 가장 치열한 북미 LCD TV 시장에서 30%에 근접하는 29.3% 점유율(금액기준)로 2위와의 격차를 13.4%P로 벌리며 사상 최대 점유율을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기준 평판 TV와 전체 TV 판매량도 최고 기록을 세워 ‘TV=삼성전자’라는 공식을 굳혔다.

삼성전자는 2분기에 LCD TV 786만1000대(LED TV 220만대 포함), PDP TV 117만9000대 등 총 904만대의 평판 TV를 판매했다. 작년 2분기 평판 TV 판매량 632만8000대 대비 42.9% 성장세를 보였다. 역대 2분기 판매량 중 최대치다. 분기 기준으로는 작년 4분기(1098만대) 이후 역대 두 번째다.

삼성전자는 평판 TV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체 TV 판매량에서 1063만2000대의 TV를 판매 작년 4분기(1283만5000대) 이후 두 번째 최다 판매와 함께 ‘분기 TV 판매 1000만대 시대’를 열었다.
   
LED TV 역시 시장 선점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2분기에 LED TV 판매량이 1분기 108만대 대비 112만대 늘어난 220만대를 기록, 2위와의 판매량 격차를 2배 이상 벌리며 확실한 우위를 보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2분기 전체 TV·평판 TV·LCD TV·LED TV 모두 금액기준·수량기준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전체 TV 시장에서는 금액기준 18분기 연속, 수량기준 16분기 연속 1위다. 전체 평판 TV는 금액기준 18분기, 수량기준 17분기 왕좌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올해 LED TV 주도권 고수와 함께 3D TV 삼각편대(3D LED TV+3D LC TV+3D PDP TV)와 3D 토탈 솔루션(3D TV+3D AV+3D 콘텐츠+3D 안경)으로 3D TV 성공신화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또 스마트TV 시장 공략을 강화해 ‘3D TV·스마트TV·LED TV=삼성’ 공식을 확립, 5년 연속 세계 TV 시장을 제패하는 최고 TV 업체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
  • “손흥민 경기직관” 대박난 SKT ‘5G로 떠…
  • 소니, 블루투스 스테레오 턴테이블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