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이즈, “오타 이용한 ‘닷코(.co)’도메인, 주의하세요”

2010.07.07 11:00:30 / 백지영 기자 jyp@ddaily.co.kr

- 기업들 피해 예방 위해 7월 12일까지 닷코 도메인 프리미엄 등록서비스 실시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최근 ‘닷컴(.com)’의 대체 도메인으로 ‘닷코(.co)’가 각광을 받으면서 도메인사냥꾼들(cybersquatter) 사이에서 닷코 도메인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후이즈(whois.co.kr 대표 이신종)는 오는 7월 20일 일반등록 개시 예정인 닷코 도메인을 미리 선점하려는 등록 문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20일 전 세계 동시 접수로 일반에 공개되는 닷코 도메인은 ‘○○○.co’ 형식의 2단계 도메인으로 짧고 기억하기 쉬울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닷컴 도메인과 유사해 전 세계적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도메인사냥꾼들은 글로벌 기업명이나 유명 브랜드명 등의 닷코 도메인을 닷컴 도메인과의 유사성을 이용해 인터넷주소창에 잘못 입력한 듯한 오타 도메인으로 악용하기 위해 선점하고 있다.

실제로 이러한 사례는 오타 트래픽을 노린 광고 사이트로 운영돼 닷컴 도메인 소유자들의 피해가 발생되기도 한다는 설명.

후이즈 도메인사업부 정지훈 부장은 “기업 입장에서는 한번 선점 당한 도메인을 회수하는 데에는 상당한 비용과 노력이 들어가는 만큼, 브랜드 및 상표권 보호를 위해 적극적으로 닷코 도메인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후이즈는 도메인 사냥꾼들의 악의적 도메인 선점에 의한 기업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12일까지 닷코 도메인을 먼저 등록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등록’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 누구나 선착순으로 등록할 수 있는 일반등록기간에 앞서 오는 19일까지 닷코 도메인을 미리 예약할 수 있는 ‘일반등록 예약’서비스도 함께 실시한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딜라이트닷넷] LG ‘벨벳’, 기대 이하 판…
  • ‘SKT 깜짝방문’ 최태원 SK회장, 코로나…
  • 코로나19 이후 혈액수급 비상, SK ICT패밀리…
  • LGU+ ”웹드라마, 5G VR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