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본 제공 외장 메모리 16GB로 상향…HTC AS 맡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의 전략 안드로이드폰 ‘넥서스원’이 ‘가격’을 최고의 무기로 꺼내들었다. 출고가를 60만원대로 결정했다. 24개월 약정 조건이다. 사실상 초기 구매 비용은 거의 없는 셈이다. 이에 따라 안드로이드폰 시장에서 ‘넥서스원’발 가격 경쟁이 치열해 질 전망이다.

5일 KT 관계자는 “‘넥서스원’ 출고가를 환율 변동 등을 고려해 60만원대로 결정하는 대신 외장 메모리 등을 16GB로 상향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요금제와 보조금 등은 아이폰과 동일한 수준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넥서스원’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안드로이드 OS를 만든 구글이 직접 설계하고 HTC가 제조를 담당했다. 최근 발표된 안드로이드 2.2버전(프로요)을 기본 내장한 상태로 판매된다. 실 판매는 21일경부터로 예정돼있다.

이 제품은 SK텔레콤을 통해 판매되고 있는 HTC의 ‘디자이어’와 하드웨어 사양은 대부분 같다. ‘디자이어’와 다른 점은 HTC 고유의 사용자 환경(UI)이 제외돼있는 점이다. ‘디자이어’의 출고가는 90만원대다. 이 때문에 ‘넥서스원’의 가격은 ‘디자이어’의 판매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넥서스원’의 사후관리는 HTC가 담당한다. HTC는 7월부터 자체 AS센터 약 70곳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삼보컴퓨터 AS 등을 하고 있는 TGS와 위탁 계약을 체결했다.

HTC 관계자는 “‘디자이어’ 뿐만 아니라 HTC의 모든 제품을 한국에서 제대로 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계약을 체결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에 따라 KT는 애플 ‘아이폰’과 구글 ‘넥서스원’이라는 중고가 스마트폰 라인업을 갖추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스마트폰 시장을 공략한다. ‘넥서스원’외에도 3분기 중 삼성전자 LG전자 팬택 등의 안드로이드폰을 추가로 내놓을 계획이다. ‘넥서스원’이 ‘아이폰’처럼 KT의 스마트폰 효자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그랑데AI ‘인기’…누적 판매 15만… 삼성전자 그랑데AI ‘인기’…누적 판매 15만…
  • 삼성전자 그랑데AI ‘인기’…누적 판매 15만…
  • 페이커, 삼성 모니터 쓴다…삼성전자-T1 ‘맞…
  •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확대…차세대 보안칩…
  •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