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앙·지방 행정기관 통합보안관제체계 구축, DDoS 대응 사업도 계속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행정기관 사이버침해대응체계가 더욱 강화된다.

행정안전부는 현재 구축돼 있는 행정기관 통합보안관제체계를 보강하기 위해 그간 중앙과 지방으로 이원화돼 있던 사이버침해대응체계를 통합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 설치된 16개 시·도 사이버침해대응지원센터와 중앙의 정부통합전산센터의 보안관제체계를 연계하는 이번 사업이 추진되면, 일원화된 전체 행정기관 사이버침해 대응체계를 갖추게 된다.

행안부는 대전 정부통합관제센터에 종합적인 사이버침해 대응상황실을 오는 11월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보다 신속한 행정기관 사이버공격 모니터링, 분석, 대응체계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앙·지방 사이버침해대응체계 통합 사업은 이달 중 조달청을 통해 발주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경기도 과천시, 성남시, 경북 상주시, 충북교육청, 청주시, 제주도,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거래소·전력거래소 등 공공기관별로 DDoS 탐지·차단 장비를 도입하는 DDoS 대응체계 구축사업을 잇달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 국가 정보보호 예산은 7.7 DDoS 공격이 직접적인 계기가 돼 작년 말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예산안보다도 더욱 늘어났기 때문에, 정부·공공분야에서 DDoS를 비롯한 사이버침해대응을 위한 보안투자는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국가 정보보호 예산은 2703억원(국방부·국가정보원·방위사업청 제외)으로, 작년 예산(1742억원)에 비해 55%나 늘어났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