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7.7대란 막자 ①]공공·금융·민간분야 사이버공격 후속대책 분주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국가사이버위기 ‘관심’ 경보가 최근 발령됐다.

현재 특별한 이상징후가 감지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정부는 천안함 침몰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6.2 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사이버공격 사전대전 대비 차원에서 사이버위기 수준을 ‘정상’에서 ‘관심’ 단계로 상향조정한 것이다. 

그러나 공공기관과 기업의 보안 담당자, 관련 업계 전문가들은 작년에 대규모 DDoS 공격이 발생했던 7월이 다가오면서 제2의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이 현실화되지는 않을 지 우려하고 있다. 연초부터 계속해서 ‘DDoS 공격설’이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7.7 DDoS 공격 1주년’을 한 달 남짓 앞두고, 공공과 금융 등 민간 분야에서는 현재 DDoS 공격 대응체계를 완비하기 위한 후속 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지난해 사고 발생 직후 ‘국가사이버위기 종합대책’을 마련한 정부 관계부처·기관은 올해 DDoS를 포함한 사이버침해사고 대응 예산을 확대 편성하면서 DDoS 재발방지를 위한 후속 사업을 벌여 왔다.  

행정안전부는 작년 하반기 200억원의 예산을 긴급 편성해 교육, 경제, 사회, 경찰, 시·도 분야를 대상으로 ‘범정부 DDoS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올해 들어서도 관련 예산을 확보한 시·도 지자체 등 공공기관들이 DDoS 대응체계 구축 사업을 잇달아 발주하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최근 조달청을 통해 영세기업을 위한 DDoS 사이버 긴급대피소 구축 사업과 함께 인터넷망 연동구간 DDoS 대응체계 구축 3차 사업, 좀비PC 치료체계 시범구축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금융업계에서는 금융감독원이 은행·증권 등 금융사 DDoS 대응체계 구축과 정기 모의훈련 실시를 의무화한 ‘DDoS 공격 대응 종합대책’을 내놓으면서, 그동안 관련투자가 미흡했던 증권사를 중심으로 대책을 활발히 강구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DDoS 공격을 주축으로 증권 HTS(홈트레이딩시스템) 등 대국민서비스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증권사 공동의 통합보안관제체계 구축에도 나섰다.  

금융결제원 금융정보보호센터(옛 금융ISAC) 또한 은행 공동의 ‘DDoS 대피소’ 구축을 추진하면서 기존에 완비한 은행 공동의 DDoS 공격 대응시스템을 더욱 보강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관계자는 “연초부터 계속해서 제2의 7.7 DDoS 공격설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고, 23일부로 사이버위기 ‘관심’ 경보도 발령돼 DDoS 등 사이버공격 비상대응을 수행하고 있다”며, “올해 계획된 침해대응체계 구축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지 기자>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