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컴즈, ‘네이트 앱스토어’ 매출 2억원 넘어

2010.04.02 09:45:26 / 이민형 기자 kiku@ddaily.co.kr

- 유료앱스 도입 5개월만, 총 17종 유료앱스서 수익내

[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SK커뮤니케이션즈(corp.nate.com 대표 주형철, 이하 SK컴즈)의 네이트 앱스토어가 누적 매출 2억원을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첫 ‘소셜 네트워크 게임(SNG)’ 플랫폼인 네이트 앱스토어에 첫 유료 앱스가 등록된 지난 해 10월 말 이후 5개월 만이다. 현재 네이트 앱스토어에는 총 75종의 소셜 앱스들이 등록되어 있으며, 이중 유료 아이템을 판매하는 것은 17종이다.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린 앱스는 고슴도치플러스의 농장류 게임 ‘해피가든’이다. 씨앗을 심고 물과 비료를 주면서 50여종의 꽃을 기르는 이 게임은 일촌의 농장을 방문해 도움을 주거나 해충을 뿌리는 등 장난도 칠 수 있다. 일촌과 경쟁하며 꽃밭을 확장하고 씨앗, 비료 등 재료와 다양한 꾸미기 아이템을 사기 위해 도토리를 구매하는 소셜 게임의 특성이 매출로 이어진 것이다.   

이밖에도 애완동물을 키우는 방을 꾸미는 유료 아이템들이나, 퍼즐류 게임에서 게임시간을 늘려주는 프리미엄 회원권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네이트 앱스토어의 매출 증가 추이는 향후 가속화될 전망이다. 외부 개발사들이 참여해 게임을 등록할 수 있는 네이트 앱스토어는 올 상반기에도 10여 종의 추가 게임이 등록될 예정이다. 네이트 앱스토어의 누적 매출이 1억 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 2월 초였다. 당시 11종의 유료 앱스가 서비스되고 있었다. 1억 원 돌파까지 3개월이 걸렸지만, 2억 원 돌파에는 2개월이 소요됐다.

아이템 판매 외 광고 비즈니스 모델도 준비 중이다. 이용자들은 무료로 앱스를 즐기고, 개발사는 광고를 삽입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구조다. 인기 무료 앱스의 로딩 전후 광고 삽입이나, 광고주 이미지를 활용한 게임 배경 제작 등 다양한 광고 기법을 개발 중이다.

SK컴즈 오픈플랫폼 담당 김영을 팀장은 “국내 SNG 시장은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시점이지만, 페이스북 등 해외 시장을 보면 가능성이 무궁무진함을 알 수 있다”며 “외부 개발사들이 더욱 큰 수익을 얻을 수 있고, 싸이월드와 네이트온의 3천만 회원들이 가장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반 서비스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이트 앱스토어는 오는 5월 스마트폰에서 즐길 수 있는 모바일 버전의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