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구팀 지바 롯데, ‘넥슨’ 로고 유니폼에 단다(종합)

2010.03.14 15:02:39 / 윤상호 기자 crow@ddaily.co.kr

관련기사
[해설] 넥슨, 일본 프로야구단 ‘지바 롯데’ 후원 왜?

- 넥슨 일본법인, 지바 롯데 야구단 공식 후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국내 프로야구 김태균 선수가 입단한 지바 롯데 마린스 야구단이 국내 게임회사 넥슨의 로고를 유니폼에 부착하고 그라운드를 누빈다.

14일 넥슨 일본법인(대표 최승우)은 일본 지바시에 위치한 ‘지바 마린 스타디움’에서 야구단 ‘지바 롯데 마린스(대표 세토야마 류조)’의 공식 후원사 계약을 발표했다.

지바 롯데 마린스의 선수들은 오는 20일 퍼시픽리그 개막전부터 앞 가슴에 넥슨의 로고가 삽입된 유니폼을 입게 된다. 넥슨은 일본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온라인게임 내에 지바 롯데 마린스와 관련된 게임 아이템추가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수 있게 된다.

발표장에는 양사 대표와 함께 올 시즌 지바 롯데 마린스에 진출한 한국 국가대표 간판타자 김태균 선수, 일본 국가대표이자 구단 주장인 ‘니시오카 츠요시’ 선수, 메이저리그 출신의 베테랑 ‘이구치 타다히토’ 선수 등이 참석해 오른쪽 가슴에 넥슨 로고가 새겨진 새 유니폼을 공개했다.

넥슨 일본법인 최승우 대표는 “명문구단인 지바 롯데 마린스의 공식 후원사가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일본 내 넥슨의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일본 시장에 온라인게임을 효과적으로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바 롯데 마린스의 세토야마 류조 대표는 “마린스가 소속된 롯데 그룹과 넥슨 모두 한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는 공통점이 있다”며 “탄탄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일본 최고의 온라인게임 기업’과 ‘시즌 우승’이라는 각각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바 롯데 마린스의 새로운 4번 타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김태균 선수도 “한국을 떠나 일본 프로야구에 도전하는 첫 해, 소속팀이 한국과 일본 모두에서 사랑받고 있는 넥슨의 후원을 받게 되어 든든하다”며 “양사의 팬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넥슨 일본법인은 2002년 설립 이후 매년 꾸준한 성장을 하고 있으며 현재 메이플스토리를 비롯한 39종의 게임 을 서비스하고 하고 있다. 지난 해 회원 수 1000만을 돌파, 전년 대비 95% 매출 신장률(한화 기준)을 기록하는 등 일본의 대표 온라인게임 업체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지바 롯데 마린스는 1949년 창단 이후 소속리그인 퍼시픽리그 우승 5회, 일본 시리즈 우승 3회 경력의 명문구단으로, 올 시즌 입단한 김태균 선수뿐만 아니라 지난 2004년과 2005년 국민타자 이승엽 선수가 맹활약해 국내팬들에게도 잘 알려졌다. 또 한국 프로야구 원년 수위타자 백인천 현 스포츠 해설가가 1977년부터 네 시즌, 재일동포 강타자 장훈 현 스포츠 해설가가 마지막 두 시즌(1980년~1981년)을 보내는 등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지바(일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