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승권 사장, 전방위적 협력으로 에코시스템 구축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LG전자 MC사업본부장인 안승권 사장<사진>은 LG전자가 독자적인 운영체제(OS) 개발에 나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안승권 사장은 휴대폰 시장의 경쟁심화로 영업이익률 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 2010'에서 안승권 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독자적인 운영체제를 개발하는 것 보다는 에코시스템 구축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휴대폰은 하드웨어가 중심이 돼왔지만 소비자 가치가 점점 솔루션 쪽으로 넘어가고 있다"며 "하지만 특이한 경우를 제외하고 에코시스템을 장악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애플의 앱스토어, 구글의 안드로이드마켓 이외에 다른 독자 전략으로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것이 안 사장의 생각이다.

안 사장은 "향후 2~3년간은 안드로이드, 윈도폰7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똑같은 플랫폼이더라도 사용자 경험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위젯이나 미들웨어 등에서 차별화를 가져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안 사장은 이번 MWC 행사에 부스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자원의 낭비, 신제품의 카피 등의 이유를 들었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의 플래티넘 이벤트 스폰서이다.

안 사장은 "남이 우리 제품을 베끼는 것은 사실 아주 작은 이유 중 하나"라며 "MWC가 새로운 휴대폰 소개보다는 솔루션과 결합되고 실질적인 비즈니스 논의가 진행되고 있어 부스를 차리는 것은 낭비요소가 많다고 생각해 참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불필요한 과시가 소비자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각사마다 생각하는 바가 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MWC가 계속 그러한 방향으로 가고 있는 만큼, MWC에서 LG전자가 부스참여를 할 가능성은 낮아보인다. 하지만 인텔과 노키아가 MWC에서 통합 OS를,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7을, 삼성전자가 '바다' OS가 탑재된 스마트폰 '웨이브'의 대대적인 론칭행사를 통해 글로벌 이통사 및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받는 등 MWC를 통한 전략발표가 의미있는 성과를 거둔 만큼, LG전자가 의미있는 서비스 및 제품이 준비되면 다시 전시장을 찾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목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꺼렸다.

안 사장은 "점유율은 한두가지 제품의 성과에 따라 달라진다"며 "에코시스템 구축과 소비자 경험의 극대화 성공여부에 따라 극과 극의 결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s New Design Language…
  • SKT, 온라인 개학 맞아 ‘가상교실’ 선봬
  • SKT, 월 9900원 올프라임 멤버십 ‘1달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