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8인치 터치스크린·모블린 OS 탑재…4G 서비스도 지원 예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인텔의 스마트폰 시장 상륙이 본격화 된다. 아톰 프로세서 기반 모바일 기기용 플랫폼 ‘무어스타운’을 적용한 스마트폰이 공개됐다. 세계 최초로 인텔 칩을 사용한 이 제품의 제조사는 LG전자다.

7일(현지시각) LG전자(www.lge.co.kr 대표 남용)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멀티미디어 가전 전시회 ‘CES 2010’에서 인텔의 차세대 모바일 플랫폼 ‘무어스타운’을 채택한 스마트폰 LG GW990을 공개했다. 인텔 무어스타운을 탑재한 스마트폰은 이 제품이 세계 최초다. 운영체제 역시 인텔이 참여하고 있는 리눅스 기반 모블린(Moblin) 2.1 버전을 내장했다.

인텔 폴 오텔리니 CEO는 이날 열린 기조연설에서 이 제품을 직접 시연해 주목을 받았다. 업계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어스타운’은 ▲45나노 아톰 프로세서 코어 ▲그래픽, 비디오 및 메모리 컨트롤러 ▲입/출력 허브 등이 통합된 시스템온칩(System on Chip) 으로 구성된다. 기존 아톰 플랫폼 대비 전력 소모량이 10분의 1 이상 적은 것이 특징이다.

LG전자와 인텔은 지난 2008년 2월 휴대용 인터넷 기기 분야에서 상호협력제휴를 맺은 바 있다.

LG-GW990은 4.8인치 WQVGA급(1024*480) 터치스크린을 장착했으며 3G HSPA 방식 이동통신을 지원한다. 향후 4G LTE 방식도 지원할 예정이다.

인텔 울트라 모빌리티 그룹 총괄 매니저 아난드 챈드라세커 수석 부사장은 “인텔 무어스타운 플랫폼은 높은 성능과 낮은 전력 소모라는 놀라운 기술혁신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LG GW990은 다가오는 4G환경에서 PC와 같은 인터넷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안승권 사장은 “LG전자는 모바일 인터넷 기기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라며 “그 동안 축적해 온 휴대폰, LTE, PC 기술을 토대로 모바일 사용자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시킨 스마트폰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1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