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TE 최고 다운로드 속도 100Mbps 구현…LTE-CDMA ‘핸드오버’ 공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무선인터넷을 통해 영화 한편을 1분만에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LG전자가 차세대 이동통신서비스의 이론상 최고 다운로드 속도 구현에 성공했다.

7일(현지시각) LG전자(www.lge.co.kr 대표 남용)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멀티미디어 가전 전시회 ‘CES 2010’에서 차세대 이동통신서비스인 LTE(Long Term Evolution)의 이론상 최고 다운로드 속도 100Mbps 구현에 성공했다.

LG전자는 자체 개발한 칩을 적용한 LTE 단말로 다운로드 100Mbps, 업로드 50 Mbps의 속도를 바탕으로 풀HD급 영상은 물론 동영상 컨퍼런스, 웹 서핑 등을 실시간 시연했다.  

LTE 서비스는 이동 시 최대 하향 100Mbps(Mega bit per second), 상향 50Mbps의 속도로 데이터를 송수신, 휴대폰을 통해 영화 한편 (700MB)을 단 1분 안에 내려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이같은 속도는 지금까지 이론상에서만 존재했었다.  

또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LTE와 CDMA의 서로 다른 네트워크 사이에서도 자연스러운 이동이 가능한 ‘핸드오버(Handover)’ 기술을 일반에게 처음 선보였다. LG전자는 지난해 8월 독자 개발한 핸드오버용 4G LTE 단말을 이용해 LTE와 CDMA 네트워크 사이를 이동하며 끊김 없는 데이터 전송에 세계 최초로 성공한바 있다.

이번 LTE 시연은 전세계 무선기술 표준화 단체인 3GPP가 지난해 6월 발표한 최신 표준 규격을 처음으로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버전은 4G 이동통신 서비스의 상용화에 가장 근접한 버전으로 이전 3월 버전보다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CES 2010 기간 동안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호텔에서 미국 통신사업자 버라이즌와이어리스와 함께 LTE 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서비스도 시연한다.
 
이번 시연에서는 ▲집안의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무선 홈 모니터링(Wireless Home Monitoring)’ ▲외부감시카메라(Outdoor Surveillance Camera) ▲화상회의(Video Conference) 등 LG전자의 LTE 단말을 활용한 다양한 응용서비스를 선보인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LG전자는 지난 수년간 4세대 이동통신의 주류인 LTE 기술 발전을 앞장서 이끌어왔다”라며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될 상용화에 발맞춰 다양한 LTE 단말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