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카드 2대 주주로…통신금융 융합 서비스 ‘시동’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하나금융지주에 이어 SK텔레콤 이사회에서도 SK텔레콤이 하나카드 지분 49%를 매수하는 안건이 통과됐다. 이로써 SK텔레콤은 하나카드 2대 주주 지위에 오르게 됐다. 이에 따라 향후 통신과 금융의 복합 서비스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 또 KT와 BC카드의 지분 협상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4일 SK텔레콤(www.sktelecom.com 대표 정만원)은 이사회에서 신주인수방식으로 하나카드 지분 49%(5764만7058주)를 4000억원에 매입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하나금융지주(51%)에 이어 하나카드의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 이에 앞서 하나금융지주도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관련 안건을 통과시킨 바 있다.
 
SK텔레콤은 하나카드 지분 취득을 계기로 ‘T캐쉬’ 등 기존 모바일 결제 사업에 더하여 미래 커머스(Commerce) 시장에서 ICT역량을 활용한 새로운 차원의 고도화된 서비스 제공 기회를 갖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지분 참여를 통해 하나카드의 기존 플라스틱 카드 사업 외에 모바일 신용카드를 중심으로 한 차세대 결제 서비스를 추진해 통신-금융 컨버전스 서비스 시장을 본격 활성화한다는 것이 SK텔레콤의 전략.
 
모바일 신용카드는 휴대폰에 신용카드 정보와 멤버십 카드를 삽입해 고객이 플라스틱 카드 없이 휴대폰만으로 카드 관련 업무를 보는 것은 물론 카드사의 각종 이벤트나 공지사항도 휴대폰을 통해 실시간 전달받을 수 있는 차세대 스마트카드다.
 
온라인 거래 시 복잡하고 번거로운 정보입력 및 인증절차를 단순화하고 신용정보 유출 등 불안 요인을 감소시키는 한편 모바일 신용카드 이용 시 PIN 입력 프로세스를 삽입해 분실 시 플라스틱 카드보다 보안성도 높아진다.
 
또 고객이 카드 이용내역, 잔여한도, 포인트 적립 등 신용카드 결제 정보는 물론, 은행계좌, 멤버십 등 정보를 실시간 조회하고 구매이력과 위치정보를 활용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의사 결정 정보를 지원할 수도 있다. 고객은 신용카드 결제 전후 과정에서 쿠폰, 광고, 멤버십, 마일리지 등을 통합적으로 제공받게 된다.
 
SK텔레콤은 모바일 신용카드 및 스마트 페이먼트 서비스를 내년 2분기에 선보일 계획이며 고객 혜택 증대를 위해 OK캐시백과 SK텔레콤 멤버십 프로그램과의 협력도 다양하게 추진한다.
 
SK텔레콤 인력의 하나카드 파견 규모는 하나카드의 필요인력 현황과 SK텔레콤 내부의 인력선정 결과 등을 고려해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정만원 대표는 “이번 하나카드 지분 인수는 하나카드와의 협업을 통해 모바일 신용카드의 확산 및 차세대 결제 서비스를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며 “하나카드와의 우호적 파트너십 체제로 양사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통신-금융 컨버전스라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가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