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 서비스 모듈 탑재 ‘난색’…KT FMC 활성화 ‘빨간등’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야심차게 내놓은 FMC 서비스가 해외 업체의 휴대폰에서는 쓸 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애플 ‘아이폰’ 역시 관련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을 전망이다. FMC 서비스는 무선랜(WiFi)를 활용해 휴대폰 하나로 인터넷전화와 이동전화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9일 KT 관계자는 “FMC 서비스를 위해서는 제조사가 관련 서비스 모듈을 하드웨어에 설치해줘야 하는데 외국 업체들은 국내업체와 달리 요구가 통하지 않는다”라며 “사실상 외산폰에서는 FMC 서비스를 활용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해 해외 업체의 휴대폰에서는 FMC 서비스를 활용할 수 없다고 인정했다.

실제 11월부터 판매를 시작한 노키아의 ‘5800 익스프레스뮤직’은 무선랜을 지원하지만 FMC 서비스는 쓸 수 없다. 애플 역시 KT의 FMC 모듈 탑재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KT의 FMC 활성화 전략도 암초를 만났다. FMC 사용을 위해서는 휴대폰 교체가 필수기 때문이다. 현재 출시된 휴대폰 중 FMC를 지원하는 것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옴니아팝(SPH-M7200)’와 일반폰
EV-F110’ 2종 뿐이다. KT는 올해 안에 지원 휴대폰을 2~3종 정도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이동통신사들의 외산폰 도입에 따른 국내 제조사 역차별 문제도 부각될 전망이다. 해외 제조사의 관행 문제로 돌리기에는 국내 제조사가 감내해온 계약 관행 등의 문제가 크기 때문이다. 특히 아이폰의 경우 KT 관련 서비스는 하나도 탑재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전자, ‘스팀씽큐’ 전량 국내 생산
  • LG’s New Design Language…
  • SKT, 온라인 개학 맞아 ‘가상교실’ 선봬
  • SKT, 월 9900원 올프라임 멤버십 ‘1달 무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