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약정 기간 없이 가입 개월 수로 할인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도 SK텔레콤에 이어 지난 9월말 발표한 요금 인하 방안을 적용한 요금제를 속속 내놓고 있다.

KT(www.kt.com 대표 이석채)는 휴대폰 보조금 대신 요금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스마트 스폰서’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스마트 스폰서’를 이용하면 3년간 매월 일정액의 요금을 할인해 준다. 할인율은 매년 상승해 차등을 뒀다. 그러나 혜택을 보기 위해서는 ‘쇼 무료 150’ 같은 음성다량요금제와 스마트폰 정액 요금제를 써야한다.

요금제에 따라 기본 요금할인을 매월 받으며(2500원∼2만원), 이용 기간에 따라 6000원∼1만1000원의 추가 요금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KT는 최대 3년간 104만4000원의 할인을 제공한다고 했지만 KT의 지난 3분기 가입자당 평균매출액(ARPU)이 3만5941원임을 고려할 경우 사실상 대부분의 가입자는 최대 3년간 50만4000원 가량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청소년요금제 요율 인하도 실시했다. 알캡150요금제에서 기존에 문자 1건당 15알을 적용하던 요율을 10알로 낮춰 약 33%의 요금인하 혜택을 지원한다. 알캡주니어 요금을 신설해 만 12세 미만 가입자 기본료도 10% 낮췄다.

WCDMA와 무선랜(WiFi)을 묶은 무선 데이터 정액제도 선보였다. 월정액 5000원~1만5000원으로 100MB~1000MB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정액용량을 초과하면 1MB당 50원을 받는다.
 
KT 개인마케팅전략담당 임헌문 상무는 “고객들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드리기 위해 이번 요금 인하 방안을 마련했다”며 “향후 청소년요금제에 적용되는 음성 요율을 인하하는 등 다양한 계층의 고객들에게 요금 혜택을 드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