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출 13조8998억원, 영업이익 8502억원

- LCD TV 성장세 지속, 5개 사업본부 올 1분기 이후 흑자기조 유지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LG전자가 3분기 매출액 13조8998억원, 영업이익 8502억원을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역대 3분기 실적 가운데 매출액, 영업이익 모두 최고치를 기록했다.


휴대폰 판매량은 첫 3천만 대를 돌파했고, LCD TV 분기 판매량도 처음으로 4백만 대 고지를 넘어섰다.


글로벌 경기침체가 이어졌지만 휴대폰 및 LCD TV 성장세가 이어지고, 가전사업 호조, 원가절감 등에 힙입어 시장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이 나왔다. 특히 5개 사업본부의 흑자기조도 올해 1분기 이후 이어지고 있다.


본사 기준 매출액(7.9조 원), 영업이익(0.6조 원)도 역대 3분기 최고실적을 달성했다. 


해외법인과 자회사의 실적호조로 인한 지분법평가이익(3675억 원), 기말환율 하락으로 외화차입금 평가액이 감소하면서 발생한 외환차익 등으로 경상이익(1.0조 원)이 호전됐다.


◆LCD TV 성장세=홈 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9285억원, 영업이익 2548억원을 기록했다.


평판TV 성수기인 3분기에 글로벌 마케팅을 늘린 가운데 판매량이 늘면서 LCD TV(401만 대)가 분기 첫 4백만 대 고지를 넘었다. 경쟁력을 갖춘 신모델 출시와 브랜드 개선효과가 TV 판매확대에 기여했다고 LG전자는 밝혔다.


3분기 수익성(5.2%)도 전분기(5.0%)보다 소폭 상승했다. TV 세트는 LCD패널 가격상승으로 전분기대비 수익성이 낮아졌으나, 광스토리지, 블루레이 플레이어, PDP모듈 등에서 경쟁력이 강화되며 이익률 개선에 기여했다.


LCD TV 판매량은 제품 경쟁력 강화, 주요 시장 마케팅 확대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60%, PDP TV는 대형 사이즈판매가 늘면서 30% 증가했다.


◆휴대폰 이익률 한자리수로 하락=휴대폰 사업은 매출액 4조3843억원, 영업이익 3844 억원, 영업이익률 8.8%를 기록했다.


3분기 판매량은 역대 최고인 3160만대로 전분기(2,980만대)와 지난해 3분기(2,300만대)대비 각각 6%, 37% 늘었다. 특히 지난 5월 이후 월 천만 대 판매기록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한국, 미국 등 선진시장 물량은 감소한 반면, 유럽과 신흥시장에서는 상승세가 계속돼 판가하락, 저가폰 비중 확대로 3분기 영업이익률(8.8%)은 전분기(10.6%), 전년 동기(10.1%) 대비 감소했다.


◆ 가전, 에어컨, 비즈니스 솔루션 흑자 기조=가전제품 사업부인 홈 어플라이언스(HA) 부문은 매출액 2조 5217억원, 영업이익 1702억원을 기록했다.


홈 어플라이언스 부문의 3분기 매출액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아시아, 중동 등 신흥시장 매출이 회복되면서 전분기대비, 전년동기대비 각각 12%, 8% 매출이 늘었다.


영업이익률은 전기(7.7%) 대비 하락한 6.7%를 기록했다. 그러나 전년 동기(5.0%)보단 성장했다. 3분기 마케팅 투자가 늘어났지만, 원가절감 등 비용절감이 이뤄져 6.7% 영업이익률을 달성할 수 있다고 LG전자는 밝혔다.


LG전자는 4분기에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돼 프리미엄 브랜드 구축과 매출확대 차원에서 마케팅 투자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에어 컨디셔닝(AC) 사업본부는 매출액 8509억원, 영업이익 138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가 비수기 시즌이고 경기침체 영향으로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13% 감소했다. 영업이익률도 전기(10.2%), 전년 동기(2.2%) 대비 감소했으나 원가절감으로 당초 예상한 분기 손익 달성이 가능했다.


비즈니스 사업본부(BS)는 매출 1조2077억원, 영업이익 251억 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성수기와 판가회복으로 매출은 전분기대비, 전년동기대비 각각 19%, 3% 늘었다. 또 차량용 단말기 사업이 점차 회복되면서 수익성도 전분기대비, 전년동기대비 모두 좋아졌다.


◆4분기 수익률 낮아질 전망=LG전자는 4분기에 대한 전망으로 수요측면에서는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TV, 휴대폰의 성수기 진입으로 판매량이 3분기대비 늘어나면서 전사 매출은 전년동기(13.4조 원)대비 소폭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나 수익률은 TV와 휴대폰의 판가하락, 마케팅 투자 확대, 적정재고 유지, R&D 투자 확대 등으로 전분기대비 낮아질 것으로 LG전자는 예측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