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기능 추가된 감염형 파일바이러스 주의

2009.10.14 15:29:49 / 이유지 기자 yjlee@ddaily.co.kr

- 에스지어드밴텍, 전용백신 긴급 배포

안티바이러스(백신) ‘바이러스체이서’를 개발·공급하는 에스지어드밴텍(대표 은유진)은 13일 오후 기존에 발견된 웜에서 파일 감염 동작을 하는 바이러스인 ‘Win32.Sysbox’가 국내 최초로 발견돼 사용자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14일 밝혔다.

에스지어드밴텍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V3라이트’ 등 국내 무료백신들은 진단하지 못하거나 감염된 파일 자체를 아예 삭제하고 있다고 파악하고, 감염 파일을 치료할 수 있는 전용 백신을 개발해 무료 긴급 배포를 시작했다.  

기존에 이슈가 된 새로운 기법의 감염형 바이러스는 파일 위·변조 등 해킹을 목적으로 하는 트로이목마와 감염형 바이러스가 결합된 형태의 악성코드였다. 이번에 발견된 바이러스는 시스템의 모든 실행파일을 감염시키는 파일 감염형이지만 웜과 결합해 계속적으로 바이러스를 전파한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만일 같은 네트워크상에 한 명의 사용자가 한 개의 파일에 감염됐을 경우, 보안환경에 취약한 다른 사용자 PC의 정상파일들도 전부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때문에 피해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

올해 8월경 발견된 BACKDOOR.Trojan(현재 Win32.Sysbox으로 진단명 변경)은 자기 자신을 특정 폴더에 복제하고 루트킷 드라이버파일을 이용해서 자신을 숨기며 외부로부터 추가 바이러스파일을 다운로드한다.

또한 Administrator, Guest, admin, Root 계정에 암호사전공격(Password Dictionary Attack)을 하며 호스트 파일변경이나 특정 보안 프로그램의 동작을 방해하는 웜의 특성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 수집된 감염형 바이러스의 분석 결과, 기존 발견된 웜에서 실행 파일에 자신의 코드를 삽입하는 감염 기능이 추가돼 감염 파일을 원본 웜의 디스크 할당 크기(32,768 Byte) 만큼 증가시킨다.

실행파일에 자신을 감염시키는 과정에서 원본 파일을 손상시킬 경우, 특정 웹사이트에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을 시도하거나 감염 시스템으로부터 아이디, 패스워드를 빼가는 등 치명적인 피해를 입힐 수 있다.

Win32.Sysbox 자신을 감염시키는 과정에서 원본 파일을 손상시킬 경우엔, 시스템을 포맷하거나 윈도를 다시 설치해야 하는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

이번 바이러스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바이러스체이서’를 업데이트하거나, 바이러스체이서 홈페이지(www.viruschaser.com)에서 전용백신을 무료 다운로드하면 된다.

에스지어드밴텍 최현 연구원은 “기존에 발견된 감염형 파일은 전파 기능이 없어 치명적인 피해는 입히지 않았지만 전파 기능을 갖는 웜과 결합한 이번 바이러스는 새로운 결합 형태로 위험한 공격에 활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부 백신제품에서 감염된 파일을 웜으로 인식하고 삭제하는 것은 암에 걸린 환자를 치료하는 게 아니라 환자 자체를 없애는 것과 같은 상황이라 무료 백신을 통해 기존의 웜만 삭제 조치하고 감염된 정상파일은 백신을 통해 정상 치료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유지 기자> 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핀란드 통신사 ‘엘리사’ CEO, LGU+ 찾은…
  • 삼성전자, “시원한 여름은 인덕션과 함께”……
  • 5G 논란 불구 5G폰 ‘인기’…갤S10 5G 100…
  • 삼성전자, 美 생활가전 브랜드 점유율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