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 규모 범정부 DDoS 대응사업 ‘발주’ 본격화

2009.10.11 15:50:06 / 이유지 기자 yjlee@ddaily.co.kr

관련기사
DDoS 방어장비 ‘기술요건’ 정해진다
200억원 ‘DDoS 대응장비’ 예산 내달 집행
금융회사 DDoS 대응 훈련 의무화, IT감독 대폭 강화

- 교육, 경제, 사회, 경찰, 시·도 등 5개 분야 대상, 12일부터 발주 

200억원의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범정부 DDoS(분산서비스거부) 대응체계 구축 사업계획이 확정돼, 이르면 12일부터 발주가 시작된다.

행정안전부는 범정부 DDoS 대응체계 구축사업 대상으로 교육·과학, 경제, 사회, 경찰, 시·도 등 5개 분야의 국가 주요정보통신시설과 전자정부서비스를 관리하는 132개 기관을 확정하고, 연내 DDoS 대응체계를 긴급 구축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교육·과학분야 35개기관에 45억원, 경제분야 36개 기관에 35억원, 사회분야 20개 기관 25억원, 경찰분야 23개기관 38억원, 16개 시·도 57억원이 각각 투입된다.

사업은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정부부처인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보건복지부, 경찰청, 행정안전부가 각각 발주해 10월중 분야별 사업자를 선정, 12월까지 구축이 완료될 예정이다.

DDoS 대응체계는 교육, 과학, 에너지, 보건의료, 경찰, 특허, 관세, 방위산업, 국회, 국방, 국토해양, 시·도 등 12개 보안관제센터를 중심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도입되는 장비는 DDoS 공격 대응 전용장비 198대뿐 아니라, DDoS 공격을 사전에 탐지하는 장비 42대, 좀비PC 탐지장비 52대, 네트워크 유해트래픽 제어장비 41대 등 총 593대나 된다.

네트워크 취약점 점검과 장비 구축 관련 컨설팅과 분야별 보안관제시스템 구축·연동 등이 일부 포함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DDoS 공격 대응장비만으로는 무차별적인 DDoS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하기 힘들다”며, “이번 사업은 DDoS 공격을 막을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된 것으로, 정부기관의 주요시스템을 종합적으로 방어할 수 있도록 DDoS 방어 장비나 방화벽, 침입방지시스템 등 필요한 네트워크 유해트래픽 제어장비 등도 함께 배치·운영해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국가의 17개 분야 보안관제센터 대부분이 DDoS 대응체계를 갖추게 되고, 1461개 전자정부서비스 중 1381개(약 94.5%)의 서비스가 DDoS 공격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게 된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원회가 주축이 돼 증권선물거래소, 코스콤 등 금융기관에 대한 DDoS 대응체계도 금년 말까지 구축될 예정이다.

이번에 포함되지 않은 중앙부처 일부 소속기관과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2010년 중에 기관별로 추가 구축이 추진된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 7.7 DDoS 공격에서와 같이 DDoS 대응체계가 없을 경우 인터넷서비스가 마비되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지난 9월 당·정협의를 거쳐 확정된 ‘국가사이버위기 종합대책’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유지 기자> 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