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안부, 5개 분야 132개 대상기관 확정…주무부처별로 발주

[디지털데일리 이유지기자] 7.7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으로 정부가 마련한 200억원 규모의 공공기관 DDoS 공격 대응장비 구축 예산이 내달 초 집행된다.

2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DDoS 대응장비 설치가 시급한 5개 공공 분야 132개 기관을 대상으로 예산 배정이 확정돼 다음 주부터 주무부처별로 발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7.7 DDoS 공격 이후 국무총리실 주재로 열린 관계부처 차관회의에서 국가 주요 정보통신시설 중 DDoS 방어장비가 구축되지 않은 공공분야 행정기관에 200억원의 예산투입을 긴급히 결정했다.

행안부는 그동안 이 예산 집행계획을 구체화하는 작업을 벌여왔다.

장영환 정보보호정책과장은 “5개 분야 132개 기관이 사업을 발주할 수 있도록 200억원의 예산을 배분할 계획”이라며, “다음주부터는 주무부처에서 발주를 시작해 연말까지는 모든 행정기관이 DDoS 대응시스템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소식을 애타게 기다려온 DDoS 대응장비 공급 업체들이 수주전에 대거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공공 DDoS 대응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장비 공급업체는 국제공통평가기준(CC) 평가인증을 신청하거나 획득한 나우콤, LG CNS 등과 국가정보원에 공공기관용 DDoS 장비 별도지정을 신청한 총 12개 업체이다.

<이유지 기자> yj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