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 전자책 시장 진출

2009.07.27 10:12:58 / 한주엽 기자 powerusr@ddaily.co.kr

삼성전자가 서적유통 1위 브랜드인 교보문고와 함께 전자종이 단말기를 출시하고 국내 전자책 시장에 진출한다.


삼성전자(www.samsung.com/sec 대표 이윤우)는 독서는 물론 일정 관리와 메모 저장까지 할 수 있는 전자종이 단말기(모델명 SNE-50K)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전자종이 단말기에는 교보문고의 전자책 콘텐츠가 삽입된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교보문고는 지난 2월 20일 ‘국내 전자책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한 이후, UI 설계부터 마케팅, 홍보 등 상호 협력 관계를 지속해왔다.


교보문고는 6만여종의 전자책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매월 1,000여종의 콘텐츠를 신규 등록하고 있다.


전자종이 단말기 SNE-50K는 5인치 화면을 탑재했으며 512MB의 메모리를 갖춰 400권 책(ePub 포맷 기준) 또는 8천장 분량의 메모를 저장할 수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또 실제 종이와 흡사한 전자종이를 채택해 펜으로 종이에 쓰는 듯한 느낌으로 메모가 가능하고, 메모를 하는 즉시 자동으로 저장되어 따로 저장을 해야 하는 불편함을 없앴다고 덧붙였다.


무게는 200g으로 가벼운 편이며 두께 역시 9mm로 얇다. 한 번 충전으로 4,230페이지까지 연속 보기가 가능하다.


글로벌 전자책 표준 포맷인 ePub과 TXT 뷰어가 기본적으로 지원되며 파워포인트, 엑셀, 워드, PDF 등의 파일을 BMP 그림 파일로 자동 변환 후 기기 내 저장시켜 줌으로써 초보자도 쉽고 간편하게 다양한 파일을 옮겨 볼 수 있다.


유재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전자종이 단말기 SNE-50K는 세계적인 전자책 콘텐츠 시장의 확대와 함께 최근 책읽기 열풍에 힘입어 국내 전자책 시장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전자종이 단말기 라인업을 확대해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보문고 이한우 온라인사업본부장은 “이번 전자종이 단말기 출시 효과로 B2C시장에서 전자책 독서 인구가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전자책 콘텐츠 판매가 약 5배 증가할 것”이라 전망했다.


삼성전자 전자종이 단말기 SNE-50K는 7월 31일부터 인터넷교보문고와 교보문고 광화문점, 강남점, 목동점, 잠실점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신규 오픈하는 교보문고 영등포점에서는 8월 16일부터 구매 가능하다.


삼성전자 전자종이 단말기 SNE-50K의 가격은 33만 9,000원이다.


한편 디지털교보문고에 따르면 국내 전자책 시장은 2006년 약 2,100억원 규모에서 2010년에는 1조600억원, 2012년에는 2조3,8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주엽 기자> powerusr@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 LG전자 ‘스타일러’, 뉴욕패션위크에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