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대별 특화 휴대폰 전략 가속화

2009.03.24 14:40:13 / 윤상호 기자 crow@ddaily.co.kr

- 1723세대 위한 ‘롤리팝폰’ 출시

LG전자가 세대별로 사용자를 세분화 해 전략 제품을 출시하는 전략을 본격화 하고 있다.

LG전자(www.lge.co.kr 대표 남용)는 17세부터 23세까지를 대상으로 한 휴대폰 ‘롤리팝(Lollipop, LG-SV800/KH8000/LH8000)’폰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제품은 폴더형 디자인과 아쿠아 블루(파랑), 큐티 핑크(분홍), 보이쉬 티탄(진회색) 등 3가지 색상을 채용한 휴대폰이다. 폴더 전면에 220개의 LED 조명을 배치했다. 하트, 자동차, 동물문양 등 22가지 기본 조명외에도 나만의 조명을 만들 수 있다. 앞면 하단의 투명창에는 7개 색상과 5개 무늬 등 총 35가지의 ‘시크릿 라이팅(Secret Lighting)’을 설정할 수 있다.

1723세대에 특화시킨 사용자 환경(UI)도 탑재했다. 다채로운 삽화(Illustration)의 메뉴 및 배경화면과 귀여운 전용 폰트를 내장했다. 요조, 타루 등 10여명의 인디가수들이 참여한 벨소리도 특징이다. 모션센서를 통해 전화벨이 울릴 때 휴대폰을 뒤집어놓으면 무음으로 자동 전환되는 ‘모션무음’ 기능을 탑재했다. 외부 LED의 시간 정보, 전화 및 메시지 수/발신 정보화면도 자동 회전된다.



셀프 카메라 사용이 잦은 젊은 세대를 위해 내부 LCD 위에 화각을 약 20% 이상 증대시켜 주는 광각 카메라렌즈를 장착했다. 팔을 뻗지 않아도 얼굴이 작게 나오며 근접거리에서도 여러 명이 함께 촬영할 수 있게 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얼굴이 화면 안으로 완벽히 들어왔을 때 촬영준비를 알려주는 ‘셀카 도우미’ 기능도 지원한다. 후면에는 자동초점(Auto Focus) 기능을 적용한 300만 화소 카메라를 별도 탑재했다. 가격은 50만원대 초반이다.  

LG전자 MC한국사업부 조성하 부사장은 “17세부터 23세까지는 패션과 IT기기의 유행에 민감한 집단으로 제품구매 시 개성 표현에 가치를 두는 감성적 세대”라며 “고객 인사이트(Insight)를 심층 분석해 선보인 이번 ‘롤리팝’이 1723세대의 휴대폰 문화 트렌드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