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대폰 업계 올 전략폰 공개…스마트폰·UI·친환경 중심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09’ 개막이 다가왔다. 행사 주제는 휴대폰의 미래를 경험하라(Experience the Mobile Future)’. 이번 행사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진행된다.
 
MWC 2009’는 GSM 통신기술 분야 국제협력기구인 GSMA(GSM Association)에서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 통신전시회다. 올해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 LG전자를 비롯, 노키아 모토로라 소니에릭슨 등 1200여개 통신 업체가 참가한다. 이번에도 역시 첨단 기술과 신제품들의 치열한 경연장이 될 전망이다.

◆올 MWC 스마트폰, UI, 친환경 화두=이번 MWC 2009’는 ▲스마트폰 ▲사용자환경(UI) ▲친환경 등이 화두가 되고 있다.

스마트폰의 경우 델 에이서 등 PC업계가 본격적인 도전장을 내민다. 기존 휴대폰 업계의 경우 애플리케이션 확보에 나서 각 사 자체 앱스토어’를 공개한다.

UI 경쟁도 치열하다. 특히 풀터치스크린폰 분야는 비슷한 외관 디자인을 차별화 해주는 요소로 UI가 각광을 받고 있다. 좀 더 쉽고 편리한 UI를 선보이기 위해 3D 등의 기술이 적극 활용된다.

친환경 휴대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은 태양광 패널을 장착해 햇빛을 통해 충전할 수 있는 휴대폰을 공개한다. 외부 케이스, 포장재 등에도 환경에 유해한 물질을 줄이기 위한 경쟁이 본격화 되고 있다.

각 기업간 전략 다툼도 치열하게 전개된다. 올 한 해 경쟁사의 전략 제품을 처음으로 살펴볼 수 있는 자리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DMC부문장 최지성 사장을 비롯 신종균 무선사업부 부사장 등이 참석한다. LG전자도 남용 부회장, 안승권 MC사업본부장(사장) 등이 방문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업체들은 세계 휴대폰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대형 전시관을 꾸미고 다양한 제품을 전시한다.

◆삼성전자, ‘울트라터치’ 관심=삼성전자는 ‘Get In Touch With Samsung Mobile’을 주제로 60평 규모의 전시관을 설치했다. ‘울트라터치(Ultra TOUCH)’ 등 다양한 소비자를 겨냥한 프리미엄 터치스크린폰을 전시한다.
 
또 삼성 휴대폰 사용자들이 좀더 다양한 모바일 라이프를 경험할 수 있도록 첨단기술 시스템 콘텐츠 등 다양한 모바일 토털 솔루션을 선보인다.
 
‘울트라터치(S8300)’는  2009년 글로벌 전략 모델로, 첨단 기술과 세련된 디자인, 차세대 UI 등 프리미엄 라인업인 ‘울트라에디션’시리즈의 첫 번째 풀터치스크린폰이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꼽히는 AMOLED ▲800만 화소급 카메라 ▲차세대 3D UI 터치위즈(TouchWiz) ▲사용 편의성을 위한 하이브리드 입력(터치스크린+키패드) 등을 장착했다.
 
풀터치스크린 스마트폰 ‘옴니아’를 업그레이드한 ‘옴니아HD(I8910)’와 터치스크린 뮤직폰 라인업인 비트에디션 시리즈 ‘비트DJ(M7600)’, ‘비트DISC(M6710)’도 관심을 끌고 있다.
 
‘옴니아HD’는 세계 최대 크기인 3.7인치 AMOLED를 탑재했다. 또 세계 최초로 720P 수준의 HD급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800만 화소 카메라,  HD급 재생(내부 : QHD, 외부 : HD) 등 첨단 기능을 갖췄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사업 본격화=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휴대폰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위해 기술지원과 정보공유를 제공하는 온라인 사이트 ‘삼성 모바일 이노베이터(Samsung Mobile Innovator)’의 추가 플랫폼 지원을 발표한다.
 
지난해 10월 심비안 플랫폼 지원에 이어 2월부터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모바일과 전 세계 모바일 콘텐트 플랫폼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자바 플랫폼 2개를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삼성 모바일 이노베이터를 통해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자와 휴대폰 사용자가 온라인상에서 사고 팔 수 있는 ‘삼성 애플리케이션즈 스토어(Samsung Applications Store)’도 선보인다.

이외에도 ▲휴대폰에 저장된 음악의 제목, 가수 등의 정보를 찾아 주는 뮤직 서비스 ▲3D 보행자 맵을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LBS서비스 ▲페이스북 마이스페이스 플리커 피카사 등 유명 인터넷 사이트로 손쉽게 사진, 동영상을 공유할 수 있는 ‘세어픽스(Share pix)’ 등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도 선보인다.
 
4G 통신 기술의 양대 축인 모바일 와이맥스와 LTE(Long Term Evolution) 기술 관련 다양한 시스템과 단말기도 공개한다.

삼성전자 DMC부문 무선사업부장 신종균 부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휴대폰 시장과 소비자의 요구를 반영해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기능과 디자인의 휴대폰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는 것은 물론, 토털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아레나’ 체험관 ‘눈길’=LG전자는 ‘No longer Just an Idea’라는 주제로 108평 규모의 전시관을 꾸몄다. ▲엔터테인먼트 ▲컨버전스 ▲스타일 ▲친환경 등 총 8가지 테마공간을 구성해 총 30여종의 휴대폰 및 주변 기기를 전시한다.

LG전자의 차세대 UI가 적용된 멀티미디어폰 ‘아레나(ARENA LG-KM900)’가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부스 중앙에 대형 멀티터치스크린으로 ‘아레나 체험관’을 설치해 방문객들이 직접 ‘S클래스 UI’를 경험할 수 있게 했다. ‘돌비(Dolby) 모바일’과 ‘디빅스(Divx)’ 체험 공간도 마련해 아레나 성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뷰티폰의 후속작인 800만 화소 카메라폰 ‘뷰티2’, 지난해 출시한 카메라폰 르누아르(Renoir, LG-KC910), LG-KC780 등 다양한 800만 화소급 카메라폰 제품군도 선보인다.

풀터치스크린 스마트폰 ‘LG-GM730’도 처음 공개된다. ‘S클래스 UI’를 스마트폰에 최적화 시켜 어렵게 느껴지던 기존 스마트폰의 여러 기능들을 보다 쉽고 빠르게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윈도모바일을 운영체제로 탑재했다.

◆세계 최초 투명 디자인 컨셉폰 공개=함께 선보이는 세계 최초 투명 디자인 컨셉 터치폰 'LG-GD900'은 풀터치스크린과 슬라이드 타입의 키패드가 결합된 휴대폰이다. 키패드 부분을 투명한 강화유리로 제작, 휴대폰 뒤쪽의 모습이 그대로 투과되도록 했다.

최근 공개돼 주목을 받았던 ‘프라다폰2’와 ‘3G 터치 와치폰’도 전시된다.

또 LG전자는 4G통신기술인 LTE 모뎀칩을 내장한 데이터 카드로 무선 멀티미디어 콘텐츠 전송 서비스를 시연한다.

이밖에 LG전자는 친환경(Eco friendly) 존에서 태양열을 이용해 충전하는 휴대폰 및 차량용 핸즈프리 킷(LG HFB-500), 그리고 재활용 용지와 식물성 잉크(soy ink)로 만든 제품 포장 등 한층 진화된 친환경 상품을 공개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지난해 LG전자가 이곳에서 제시한 ‘터치’가 필수 트렌드로 자리잡았듯 올해는 터치폰의 사용을 보다 ‘쉽고, 빠르고, 재미있게’ 해주는 3D UI, 즉 명품 ‘S클래스 UI’가 최고 히트작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